'유기견'에서 '대기업 우수 사원'된 강아지의 놀라운 반전 견생

길거리를 떠돌다 1년 전 운명이 바뀐 한 강아지가 있습니다. 바로 '투싼프라임'입니다. 투싼프라임은 지난해 8월 현대차 브라질 공식 인스타그램이 소개하며 유명해졌죠. 

이 강아지는 브라질 이수피리투산투주 세라에 있는 현대자동차 매장 앞에서 발견되었습니다. 그날따라 비가 왔고, 강아지는 비를 쫄딱 맞은 채 대리점 앞에 있었죠. 이를 불쌍하게 여긴 매장 직원들은 강아지에게 음식과 물을 챙겨줬는데요. 이에 강아지는 매일 이 매장을 찾았고, 직원들은 씻기고, 예방접종을 하는 등 강아지를 살뜰히 보살폈습니다. 

직원들과 정이 든 강아지는 이 매장에 정식으로 입양되었습니다. 그리고 현대자동차의 모델명을 따 '투싼프라임'이라는 이름도 얻게 되었죠. 투싼 프라임은 매장을 찾은 손님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는데요. 정식 사원증까지 발급받으며 매장의 마스코트가 되어 매장의 영업에 일조했습니다. 

현재 투싼프라임에게는 무려 16만 7천 명의 팔로우가 있습니다. 집을 찾고 취업까지 성공한 투싼프라임의 사연에 많은 사람들이 감명받은 것 같은데요. 1년이 지난 지금 투싼프라임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매우 바쁘고 능력 있는 사원이 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얼마 전 투싼프라임은 브라질의 피라시카바 공장을 방문했는데요. 이에 현장을 시찰하고, 만들어지는 차량을 검사했으며, 임원들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죠. 현대차 브라질법인의 직원들은 투싼프라임의 방문에 맞춰 675kg의 사료를 준비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 사료는 투싼프라임의 것이 아니라 투싼프라임처럼 길거리를 떠도는 유기견들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익스퍼디션 올라 펫'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예정입니다. 익스퍼디션 올라 펫 프로젝트는 현대차 브라질 법인에서 실시하는 것인데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주요 관광지에 반려동물과 함께할 수 있는 레스토랑, 호텔, 상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작하는 것이죠. 이 프로젝트에는 다섯 마리의 강아지가 동참했으며, 매달 새로운 장소들을 방문합니다. 그리고 이들은 투싼프라임이 있는 매장에도 방문에 투싼프라임과의 상봉이 이루어질 예정이죠.

한편 현대차 브라질 법인에서는 투싼프라임을 중심으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펫 존' 프로젝트를 진행해 현대자동차 대리점 내에 반려동물 전용 공간을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브라질 전역에 약 100개의 '펫 존'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반려동물 물품도 특가로 구매할 수 있는 '현대 어웨이스'도 진행 중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