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은 술고래?' 말술 인지 알았는데 의외의 결과로 술부심 무너진 민족은?

'하나의 중국'을 강조하는 중국. 그러나 중국이 다민족 국가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그렇기에 이 모든 민족들을 하나로 결집시키려는 노력 중의 하나가 '하나의 중국' 정책입니다. 중국에는 총 56개의 민족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90%이상이 한족이며, 우리가 흔히 '조선족'이라고 불리는 한민족 혈통을 지닌 중국 국적의 주민도 56개의 민족 중의 하나이죠.

얼마 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하고 있는 상하이지아통대학교 부속 루이진병원에서는 흥미로운 연구를 진행했는데요. 바로 중국의 8개 민족 1만 588만 명을 대상으로 유전자를 분석한 것이었습니다. 연구 대상이 된 8개의 민족은 한족, 장족, 회족, 만주족, 묘족, 이족, 장족, 몽고족인데요. 이는 중국인 유전자 연구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하네요.

이 유전자 분석 결과 논문은 중국과학원 상하이생명과학연구원 주관 학술지 '셀 리서치'에 발표했는데요. 과연 어떤 어떤 연구를 진행한 것일까요? 연구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요?

이 연구는 '왜 칭기즈칸의 후예들이 말술인지'에 대한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해 주고 있습니다. 바로 알코올 분해 능력에 대해 연구를 한 것이죠.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북방 사람들이 남방 사람들에 비해 평균적인 알코올 분해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족별로는 내몽고자치구인 중국의 북쪽에 살고 있는 몽고족, 중국 내 최대 소수민족이자 중국 남쪽에 거주하고 있는 장족, 쓰촨성의 남서부와 윈난선 동부, 그리고 구이저우의 서부에 살고 있는 이족이 알코올 분해 능력이 높았다고 하네요.

이 연구는 각 민족별로 알코올 분해 능력을 분석했을 뿐만이 아니라 지역별로도 분석했는데요. 여기에서는 다소 의외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연태 고량주'로도 유명한 옌타이, '칭다오 맥주'로 유명한 청도가 속해있는 산둥성은 중국 내에서도 1인당 주류 소비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히는데요. 산둥성 사람들의 알코올 분해 능력이 그리 특출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신 코로나19의 발병지인 후베이성 바로 위에 있는 허난성 사람들의 알코올 분해 능력이 뛰어났다고 하네요. 반면 중국의 남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타이완 해협을 마주 보고 있는 푸젠성, 광저우가 위치하고 있는 중국 남부의 광둥성 사람들이 알코올 분해 능력이 가장 낮았습니다.

매우 흥미로운 결과가 아닐 수 없는데요. 이에 '술부심' 가득한 산둥성의 사람들은 다소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친구가 되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도 술에 있고, 첫 잔을 원샷하는 문화도 있으며, 술부터 한 잔하고 비즈니스를 시작한다는 사람들이기 때문이죠.

한편 이 연구팀에서는 중국인들의 민족, 지역에 따른 유전자 특징을 계속해서 분석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를 맞춤형 진료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