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재택근무중?' 화상회의에도 감쪽같다는 상하의 분리 패션 화제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바꾸고 있습니다. '재택 근무'가 널리 보급되는 것도 그 중의 하나이죠. 심지어 IT업체 트위터에서는 코로나19 이후에도 원한다면 평생 재택 근무를 할 수 있을 것이라 발표하기도 했죠.

재택 근무에 필수적인 것은 바로 '화상 회의'입니다. 줌(Zoom) 등의 시스템을 통해 웹캠을 이용해 회의를 진행하는데요. 상반신만 비추는 화상 회의의 특성상 웃지 못할 일도 많이 일어났죠. 보통은 상의만 근무 복장으로 갖추고 하의는 편한 파자마를 입는 것은 기본, 심지어 팬티만 입고 있다가 웹캠이 켜져있는줄 모르고 일어났다는 사연까지 알려진 바 있습니다. 

물론 재택근무 시에도 옷을 갖춰 입으면 좋겠지만 그러기에는 너무나 귀찮고, 안 갈아입을 수는 없는 사람들을 위한 의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상반신의 절반은 와이셔츠 모양으로, 그 아래에는 트레이닝복처럼 되어 있는 의상입니다. 화상 회의 시 프로페셔널한 옷차림을 유지하면서도 편안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의상입니다.

이 의상은 세 가지 색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흰색 셔츠 + 회색 트레이닝복, 분홍색 셔츠 + 검은색 트레이닝복, 그리고 파란색 스트라이프 셔츠 + 다크 그레이 트레이닝복 조합입니다. 이 의상은 현재 크라우드 펀딩 중인데요. 일본 도쿄에 있는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whatever icn.에서 펀딩 중이며 20만 엔을 목표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지만 현재는 87만 8509엔이 모이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9천엔(10만 2천 원)을 내면 상의를, 만약 풀세트로 의상을 받고 싶다면 1만 2천엔(13만 6천 원)을 내면 됩니다. 만약 2만 3천엔(26만 2천 원)을 지불하면 고객이 가지고 있는 셔츠를 이용해 커스텀 의상을 만들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 제품은 6월쯤 실제로 배송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해도 유용하게 입을 수 있는 제품일 것 같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