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SNS 명소 '세상 힙한 부처님' 볼 수 있는 곳은 어디?

세계 곳곳의 불상들은 방문객들을 인자하게 내려다보며 소원을 듣습니다. 세상 모든 번뇌와 고민을 끌어안고, 존재만으로 마음속에 평안을 가져다주는 존재이죠. 속세와는 거리가 먼 것 같은 부처님과 '트렌디'라는 말은 다소 어울리지 않는데요. 그럼에도 세상 힙함으로 인스타그래머들을 모으고 있는 불상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호테이 대불'입니다. 호테이 대불은 일본 나고야 아이치현 북부 끝자락에 위치한 고난시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이 불상은 선글라스를 착용한 것만 같은 모습으로 많은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이 선글라스의 정체는 바로 불상 근처에 있는 철길의 경고등입니다. 기차가 지나가기 전, 그리고 지나가는 중에 이 경고등은 빨간색 불을 점등하고 점멸하며 보행자들과 차량의 주의를 요하고 있는데요. 절묘한 각도로 이 등이 부처님의 선글라스처럼 보이는 것이죠.

이 사진을 처음 찍은 사람은 일본의 사진작가 히사인데요. 그의 재치 넘치는 사진이 각종 미디어에 소개되자 불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죠.

경고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으면 검은색 선글라스를 낀 것 같고, 불이 들어오면 빨간색 선글라스를 낀 것 같은 모습입니다. 불이 하나씩 번갈아 켜질 때면 꽤 펑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세상 힙한 부처님'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모양새입니다.

한편 이 호테이 불상은 원래부터 지역의 명소인데요. 1954년에 만들어졌으며 18미터 높이로 특유의 두꺼운 눈두덩이가 특징인 불상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