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률 100%' 유명 여행지의 레스토랑이 밝힌 '블로거지' 퇴치 방법

'블로거지'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이는 '블로거'와 '거지'의 합성어인데요. 홍보를 대가로 공짜 서비스를 원하는 블로거들을 안 좋게 부르는 말입니다. 이런 현상은 음식점에서 더욱 많이 나타는데요. 업종의 특성상 입소문이 중요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사실 공짜 서비스를 원하는 손님은 업주의 입장에서도 곤란합니다. 인플루언서들의 요구를 거절했다가 안 좋은 평이라도 생기면 이를 바로잡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이죠. 그러나 한 식당에서는 공짜 음식을 요구하는 인플루언서에게 역으로 한 가지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인플루언서에게도, 레스토랑도, 그리고 사회에도 좋은 제안이라고 밝혔는데요. 과연 이들은 어떤 제안을 한 것일까요?

SBS뉴스

그리스의 코스섬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한 네티즌의 글입니다. 이 레스토랑에서는 일 년에도 몇 십 번씩 인플루언서들에게 메시지를 받는다고 합니다. 바로 SNS에 레스토랑을 태그 해주는 조건으로 공짜 음식을 제공해 달라는 것이었죠. 그리고 수 년 간 이 레스토랑의 답변은 단 하나였다고 합니다.

바로 인플루언서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면, 인플루언서들은 이 레스토랑을 태그하고, 물론 돈도 지불합니다. 그리고 이 레스토랑에서는 인플루언서가 지불한 돈만큼 노숙자나 난민들에게 음식을 기부하겠다는 것이었죠. 이런 방법으로 레스토랑은 인지도를 얻고, 인플루언서 또한 좋은 이미지를 얻을 수 있으며, 사회에 환원도 할 수 있다고 좋은 취지를 설명하기도 합니다.

매우 좋은 생각인 것 같은데요. 그럼에도 이 네티즌에 따르면 지금까지 단 한 명의 인플루언서도 자신들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대부분은 답장을 하지 않거나, 어떤 인플루언서들은 자신의 메시지를 삭제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 네티즌은 이런 인플루언서들을 '구걸하면서 화려한 가짜 삶을 보여주고자 한다'라고 비난하고 있네요.

네티즌들의 반응도 비슷했습니다. '어떻게 자신을 인플루언서라고 스스로 표현할 수 있을까' '제안한다는 것 자체가 인플루언서가 아니라는 증거' '떳떳하게 돈 내고 먹읍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