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드레스? No! 이제는 웨딩 투피스의 시대!

스몰웨딩 등으로 결혼의 풍속도가 많이 바뀐 오늘날 웨딩드레스에도 많은 변화가 있습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신부가 되기 다는 시크하고 멋있는 신부가 되기를 원하는 많은 예비 신부들이 전통적인 웨딩드레스에서 벗어나 좀 더 특별한 드레스를 찾고 있지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이 중 가장 트렌디한 투피스 웨딩드레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웨딩 투피스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1. BHLDN


비홀든이라고 불리는 BHLDN은 미국에서도 가성비가 뛰어나기로 소문난 드레스샵입니다. 빈티지 로맨틱 드레스가 많은 이 곳에서는 Bridal Separates라는 라인업을 만들어 스커트와 탑을 직접 고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Campbell Dress + Top인데 탑과 스커트 절개부분을 스캘럽트 라인(조개껍데기를 늘어놓은 물결모양)으로 만들어 독특함을 더했습니다.

출처 : bhldn.com

 

2. Sanyukta Shrestha


2019년 새로 나온 Entwined Love - Chapter2 라인에도 웨딩 투피스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풍성한 쉬폰 스커트에 레이스로 장식된 탑을 사용해 귀여우면서도 우아한 웨딩룩을 선보였습니다. 

출처 : sanyuktashrestha.com 

 

 

3. Stephanie Allin


영국 웨딩계의 베테랑 디자이너인 스테파니 알린은 2019년 Nevada Top + Vegas Skirt 조합을 내놓았습니다. 네바다 탑의 등 쪽은 튤(얇은 망사) 느낌으로 섹시함을 더했으나 앞쪽은 노출을 최소화하며 비즈를 사용하여 핸드메이드로 장식하여 우아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베가스 스커트는 깃털 모양의 장식을 더 해 독특함을 살렸습니다.

출처 : stephanieallin.net 

 

4. Suzanne Neville


2019 Suzanne Neville의 룩북에 등장한 이 스타일은 예식 당일 입긴 다소 어렵지만 웨딩 촬영 시에는 충분히 도전해 볼 만한 여성 웨딩슈트입니다. 허리쪽으로 은색 자수가 들어가있어 트렌디하지만 클래식하게 소화할 수 있습니다.

출처 : suzanneneville.com

 

5. Catherine Deane


Catherine Deane도 Bridal Separates라고 불리는 웨딩 투피스를 다양하게 내놓는 브랜드 중의 하나입니다. 2019년에는 캐미솔 형태의 탑을 여러 종류로 선보였으며 반응이 뜨겁습니다.

출처 : catherinedeane.com

 

 

 

6. Halfpenny London 


2019년 하프페니 런던에서는 어깨끈이 없는 코르셋 형태의 탑과 주름이 풍성한 스커트를 매치하여 단아하면서도 심플한 웨딩룩을 선보였습니다. 원피스처럼 보이는 투피스입니다.

출처 : halfpennylondon.com

 

7. Willowby by Watters


2019년 Willowby by Watters에서는 큼지막한 달리아 레이스가 수놓아져 있는 Rai Skirt와 잔잔한 달리아 레이스가 수놓아져 있는 Layla Top을 매치시켜 선보였습니다. 그러나 이 둘을 항상 함께 입을 필요는 없겠지요. 두 개의 매치가 너무 섹시하고 화려하게 느껴진다면 Layla Top 위에 테일러드 재킷을 거나 Rai Skirt 위에 심플한 캐미솔 형태의 탑이나 새틴 뷔스티에를 입어도 좋습니다.

 

출처 : watters.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