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갔다 둘이 온다!' 비행기 타면 소개팅 시켜준다는 항공사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간 유행하며 가장 타격을 입은 곳 중의 하나는 항공업계입니다. 각 나라의 여행 제한으로 지금까지 판매한 항공권을 환불해 줬고, 국제선은 제한적으로 뜨고 있으며 많은 항공사 직원들이 해고되거나 무급 휴직 상태에 있죠.

이에 항공사에서는 자체적으로 이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타이항공에서는 노점상을 운영하며 도넛을 팔고 있고, 대만의 에바항공을 시작으로 ANA항공, 일본항공, 콴타스 항공, 그리고 우리나라의 아시아나 항공 등은 '목적지 없는 비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죠.

그리고 얼마 전 또 하나의 항공사 이벤트가 등장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비행기에서 소개팅을 하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대만의 에바항공에서 발표한 것인데요. 크리스마스, 새해 전 날, 그리고 2021년 1월 1일 총 세 대의 소개팅 이벤트 비행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이벤트는 에바항공과 이벤트사 모비우스인터내셔널이 함께 주최하는 것인데요. '혼자 여행 가서 커플로 돌아오자'라는 모토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에바항공이 주최하는 소개팅 비행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합니다. 먼저 당연히 미혼이어야 하고, 대만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어야 하죠. 또한 학위가 있어야 하며 남성은 28세에서 38세, 여성은 24세에서 35세라는 제한이 있습니다. 남성 20명, 여성 20명 등 총 40명의 승객을 받을 예정이라고 하네요.

비행기는 크리스마스날 9시 30분에 출발해 오후 4시 30분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목적지 없는 비행이지만 꽤 넉넉한 비행시간을 확보해 이성들이 천천히 상대를 탐색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2020년의 마지막 날에는 오후 7시부터 다음 날 1시까지 비행이 이루어질 예정인데요. 이에 청춘 남녀들은 비행기 내에서 함께 카운트다운을 하며 축제의 기분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비행은 8,388 타이완 달러, 우리 돈으로는 약 33만 원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그리고 이 가격에는 따뜻한 기내식,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애프터눈 티, 그리고 여행자 보험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