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백에 OOO를?' 한국 들어오다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걸린 SNS 스타

전 세계의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는 갖가지 일이 일어납니다. 살아 있는 올챙이를 입에 넣어 운반하려다 적발된 여성, 영화 '토이스토리'의 주인공 우디가 차고 있는 장난감 총을 빼앗은 승객, 군에서 전역하며 기념으로 챙긴 실탄을 뺏긴 전역 군인 등 각종 황당한 사건들이 연일 이어지고 있죠. 오늘 소개할 사건도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일어난 일인데요. 과연 어떤 것을 소지했기에 이토록 화제가 되었을까요?

46만 8천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지니고 있는 파워 인플루언서이자 29만 3천 명의 유튜브 구독자가 있는 인기 유튜버, 스타들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액세서리 브랜드 캡슐 콜렉티브를 만든 에밀리 메이에게 일어난 일입니다. 에밀리 메이는 일상, 패션, 뷰티, 피트니스, 여행 등 다양한 소재의 사진, 동영상을 올리고 있는데요. 특히 K-POP 등 한국 문화를 좋아하고 한국인 친구들도 많이 있어 다양한 한국 관련 콘텐츠로도 유명한 SNS 스타입니다. f(X)의 멤버인 엠버, 그리고 제시 등 한국 연예인들이 그녀의 유튜브 동영상에 출연하기도 했죠. 

에밀리 메이는 한국으로 오기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을 이용했는데요.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미국교통안전국(TSA)직원들에게 제지를 당한 영상을 공개하며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9초 남짓한 영상에서 에밀리 메이의 루이비통 가방이 보이는데요. 하늘색 장갑을 낀 공항 직원이 이 가방에서 치토스 봉지를 하나씩 꺼내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공항 직원은 치토스를 한 봉지 한 봉지 진지하게 검사하고 있는데요. 이 모습이 생소하면서도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에밀리 메이는 왜 명품 가방에 치토스를 고이 모셔온 것일까요? 바로 한국에 사는 친구들을 위해서라고 하네요. 에밀리는 한국에서는 매운맛 치토스를 구하기 어려워 한국에 갈 때마다 매운맛 치토스를 사간다고 밝혔는데요. 이날은 20 봉지 정도를 샀다고 하네요. 이 영상은 176만 이상의 조회수를 받으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소식에 치토스 측에스는 환영의 뜻을 보였습니다. 치토스 마케팅 담당 브랜디 레이는 '매운맛 치토스를 다른 나라 친구들에게 가져다 주려 하는 모습이 기쁘다'면서 '만약 치토스를 한국까지 못 가져갔다면 회사에서 따로 배송해줄 것'을 약속하기도 했죠.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에밀리가 돈을 받고 일종의 광고를 해준 것이 아닐지 의심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에밀리는 한 인터뷰를 통해 이런 의혹은 사실이 아님을 밝혔으며 치토스 측의 지원은 필요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과자봉지 보안검색에 대해 TSA 측에서는 기내 음식 반입은 허용되지만 에밀리 메이처럼 해외 거주자를 위한 음식물이라고 판단될 경우 강화된 보안 검색에 따라 추가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