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금이 180원?' 유명 호텔방에 나체의 남성이 들어왔습니다

숙박 시설에서 가장 기본적인 것은 보안입니다. 우리 집이 아닌 공간에서 하룻밤을 머무르는 것이기에 반드시 안전이 담보가 되어야 하는 것이죠. 그러나 종종 호텔의 보안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요. 얼마 전 강릉의 한 호텔에서 숙박한 한 여성 또한 자신이 딸과 함께 머무르는 객실에 남자 두 명이 문을 열고 들어오는 사건이 있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중국에서도 비슷한 피해를 호소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지난 7월 31일 상하이에 위치한 한 호텔에 묵었던 여성 A씨는 객실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아직 잠들지 않았던 A씨는 객실에 누군가 들어오는 인기척을 느꼈는데요. 문쪽을 보니 나체 상태의 남성이 서 있었습니다. 너무 놀란 A씨는 '미쳤냐'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리고 A씨의 말에 이 남성은 A씨에게 왜 놀라는 척하냐며 웃었습니다. 이어 '문 열려 있었는데, 다른 사람이랑 같이 놀고 싶어서 문 열어 놓은 것 아니냐'는 말까지 들었습니다. A씨는 나가라고 소리쳤고, 곧 경찰을 불렀습니다. 그리고 이 남성은 체포된 후 5일 동안 구금 되었죠. 이 남성이 심신 미약 상태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후 A씨는 호텔의 CCTV를 보게 되었습니다. CCTV 속에서 이 남성은 속옷 차림으로 호텔의 복도를 배회했는데요. 거의 50분 동안 아무 객실이나 문을 두드리는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후 호텔 측에서는 이 남성의 행동을 알아차렸고 이 남성을 방으로 되돌아가게 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동안 이 남성이 나오는지 기다린 후 결국 이 남성이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으 거라 생각하고 현장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이 남성은 다시 자신의 객실을 나온 후 A씨의 방으로 들어온 것이죠.

A씨는 자신이 문을 닫았다고 생각했지만 문 시건장치에 결함이 있었기에 실수로 문을 잠그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하네요. 이후 A씨는 자신의 경험담을 중국판 트위터라 불리는 웨이보에 올렸고, 그녀는 웨이보 사용자들로부터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메시지를 수천 건 받았습니다. 

현재 A씨는 호텔을 고소했습니다. 그리고 1위안, 우리 돈으로 약 180원 정도의 보상을 원했습니다. A씨가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라 호텔의 허술한 보안에 경종을 울리기 위함이었다고 하네요. 이후 호텔 측에서는 웨이보에 사과문을 올렸고, 야간 순찰을 강화하며 도어락의 품질을 개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는 전 세계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물론 호텔 측의 보안 상태도 중요하겠지만 투숙객들도 한 번 더 보안에 신경써야 합니다. 호텔에 투숙한다면 항상 이중 잠금장치를 사용해야 하며, 호텔 리뷰 등을 통해 객실 문 잠금장치에 대한 것을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