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라서 괜찮아~' 강아지에게 사람 식기로 음식 먹인 진상 손님 논란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강아지를 데리고 어디든 가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현실적인 제약으로 인해 일부 장소에는 강아지와 동행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죠. 식당도 반려 동물의 출입이 금지되는 곳 중의 하나인데요. 식당에 반려견을 데려오다 못해 무개념 행동을 한 여성의 영상이 공개되며 SNS 상에서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인기 SNS인 더우인에는 짧은 영상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이 영상은 반대편에 앉아있는 친구와 친구의 반려견 웰시코기를 찍은 것인데요. 웰시코기는 사람과 같은 접시를 열심히 핥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영상에는 '많은 사람들은 이 강아지만큼 좋은 삶을 살고 있진 않는듯'이라는 자막이 있었죠.

물론 주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운좋은 강아지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영상은 곧 논란이 되었습니다. 강아지가 사람이 쓰는 접시를 핥는 것이 매우 비위생적이기 때문이었습니다. 네티즌들은 '강아지 데리고 와도 되지만, 강아지를 잘 훈련시켜야지' '나는 식당에 강아지 들어오는 거 싫어함. 다른 손님들 생각도 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영상이 논란이 되자 식당 측에서 나섰는데요. 이 식당은 원래 반려동물을 출입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지만 이 때는 피크타임이었기에 강아지가 들어오는지 몰랐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강아지가 사람의 식기를 사용해 논란이 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한 여성은 푸들과 함께 훠궈집에서 식사를 했는데요. 이 식당은 안내견 외 반려동물의 출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식당에서 사용하는 앞접시에 국물을 담아 강아지에게 주고 숟가락을 핥게 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공개했습니다. 논란이 퍼지자 해당 식당 측은 '모든 식기류를 다시 소독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