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금고는 안전하지 않다?' 호텔 금고에 귀중품을 넣으면 안 되는 이유는?

호텔 객실 내에는 보통 금고가 있는데요. 네 자리로 된 비밀번호를 설정하면 내가 머무르는 동안은 나만의 금고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행객들은 보통 금고 안에 현금, 여권, 고가의 카메라 등 귀중품을 넣어둡니다.

그러나 이제 호텔 금고도 믿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이 금고도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쉽게 열리기 때문입니다.

LockPickingLawyer(LPL)라는 한 유튜버는 자신의 채널에 동영상을 하나 올렸는데요. 호텔 금고를 여는 영상이었습니다. LPL은 자신이 실제로 한 호텔방에 있다고 말하면서 금고에 값비싼 스카치위스키 한 병을 넣고 비밀번호를 임의로 만들어 잠갔습니다.

이후 그는 의도적으로 비밀번호를 틀리게 입력했죠. 호텔 금고를 여는 방법은 이후에 나왔는데요. 금고의 '관리자 모드'로 들어가기 위해 우측 하단의 LOCK 버튼을 두 번 누른 뒤 999999를 입력하자 금고가 열렸습니다.

LPL은 관리자 모드로 들어가 관리자 비밀번호로 금고를 연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많은 호텔에서는 초기에 설정되어 있던 관리자 비밀번호를 바꾸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999999, 123456, 000000 등 같은 숫자나 연속된 숫자가 초기 관리 비밀번호로 설정되어 있어 비밀번호를 몇 개만 눌러보면 금고가 열리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원래는 이 관리자 비밀번호를 재설정 한 후 호텔의 매니저나 책임자만 알 수 있도록 해야 하지만 객실마다 있는 금고의 개수가 너무나 많기에 이런 과정을 생략한 것이죠. 이미 95만 회 이상 조회된 이 동영상의 아래 댓글에는 자신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면서, 구글에 조금만 검색해보면 초기 비밀번호를 알 수 있다고 말하는 네티즌들도 있었습니다.

차라리 중요한 것은 청소를 잘 하지 않는 침대 밑에, 덜 중요한 것을 금고에 넣어두라는 비꼬는 듯한 반응도 눈에 띄네요.

금고를 이용하기 전에는 관리자 비밀번호가 재설정 되어있는지 꼭 확인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예측 가능한 번호를 몇 개 눌러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죠. 물론 얼마 전에는 이 금고를 통째로 떼어가는 범죄도 있었습니다. 미국에 사는 카산드라 카힐(Cassandra Cahill)은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호텔에 묵었다가 여권, 신용카드, 핸드폰 등이 든 금고를 통째로 분실했다고 하네요.

말도 많고 사건도 많은 호텔 금고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사용하기 전 간단하게 금고의 보안을 체크한다면 그만큼 나쁜 일을 당할 확률이 적어질 것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