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 아냐?' 아슬아슬하게 항해하는 크루즈선 화제

좁디좁은 운하로 대형 크루즈가 지나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화제입니다. 손을 뻗으면 바로 운하의 벽이 만질 수 있을 것만 같은 아슬아슬한 거리입니다. 이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그리스에 있는 '코린트 운하(코린토스 운하)'입니다. 1893년에 개통된 코린트 운하는 그리스 본토와 펠로폰네소스반도 사이에 만든 운하로 그 길이는 6.3km입니다. 이 운하를 이용할 경우 펠로폰네소스반도를 돌아가는 것보다 700km 정도 운항 거리가 줄어들기도 하죠. 이곳은 기원전 67년쯤 로마의 황제 네로가 죄수 및 노예들 6천여 명을 동원해 공사를 시도하다 중단하기도 한 곳입니다.

이곳은 인간의 경이로운 기술과 아름다운 풍광으로 현재는 유명 관광지가 되었는데요. 좁은 폭 때문에 관광용 유람선만 다니고 있습니다. 2015년 tvN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그리스 편>에 최지우와 할배들이 함께 방문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tvN 꽃보다 할배

사진 속에서 코린트 운하를 지나는 선박은 영국의 크루즈 회사 '프레드 올슨 크루즈 라인(Fred. Olsen Cruise Lines)'에서 만든 MS 브래머선(MS Braemar)입니다. 198미터의 길이에 22.5미터의 폭으로 작지 않은 규모이죠.

tvN 꽃보다 할배

이 운하는 가장 좁은 곳의 폭이 24미터라고 하는데요. 22.5미터의 크루즈선이 지나갈 수 없을 것 같은 폭이지만 이를 도전했고 결국 성공했습니다.

이번 항해로 MS 브래머선은 '이 운하를 통과한 가장 큰 선박'이 되었다고 하네요.

그러나 MS 브래머선은 선박 자체의 엔진으로 이곳을 통과한 것은 아닌데요. 운하의 벽면이 석회암이기에 엔진 진동에 무너질 위험이 있어 엔진을 끄고 예인선에 밧줄을 묶어 예인선의 엔진으로 운하를 통과했다고 합니다.

이 선박에 탑승했던 사람들은 정말 스릴 넘치면서도 즐거운 경험을 했을 것 같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