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은 돌담길?' 요즘 덕수궁 안에는 카트가 있다?

조선 시대에 지어진 궁궐. 그러나 구한말 역사의 현장이었으며, 전통 목조 건축과 서양식 건축이 함께 남아있는 곳. 바로 덕수궁입니다. 다른 고궁과는 달리 저녁 9시까지 야간 개장을 해 서울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얼마 전 이곳에 카트처럼 생긴 물건이 들어와 궁궐 안뜰을 차지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이 카트는 왜 이곳에 있는 것일까요?

2019년은 3.1 운동과 고종황제 서거의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덕수궁에서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준비했습니다. 바로 <기억된 미래>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9월 5일부터 진행되었는데요. 이곳에 설치된 '카트'도 이 프로젝트의 일환이라고 하네요.

이 카트들은 홍콩 출신 건축가이자 아트 컬렉터인 윌리엄 림이 설치한 것입니다. 이 카트가 설치된 장소는 함녕전의 안뜰인데요. 함녕전은 고종 황제가 침실로 사용하던 공간입니다.

연합뉴스

바퀴가 달린 카트처럼 보이는 이 물건은 사실 가구인데요. 현대적인 디자인을 지닌 이 가구는 황실의 가마와 가구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것이라고 하네요. <전환기의 항제를 위한 가구>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프로젝트는 황족의 라이프 스타일은 어떨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궁금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한 것이죠.

설치된 파라솔은 옛날 신하가 들고 있던 햇빛 가리개를 연상시키고, 빨간색 라운지 체어는 좌식 문화로 앉아 있었던 왕의 방을 떠올리게 합니다. 실제로 이 당시 사용되었던 많은 제품에 영감을 받아 가구를 디자인 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매우 흥미로운 전시인 것 같네요.

한편 이 전시는 2012년과 2017년 호평을 받았던 '덕수궁 야외 프로젝트'의 계보를 잇는 건축전으로 윌리엄 림 이외에도 네 명의 건축팀이 참석해 총 다섯 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사진 : MMCA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