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 보면 보인다' 파리 올림픽 로고에 숨겨진 비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후 내년에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2024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올림픽이 열리게 되는데요. 벌써부터 올림픽 준비가 한창입니다.

얼마 전에는 파리 올림픽의 로고가 공개되었는데요. 2020 도쿄 올림픽의 떠들썩한 로고 공개와는 달리 호평 일색입니다. 단순하고 직관적인 로고 하나에 많은 의미를 담았다고 하는데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파리 올림픽의 숨은 의미를 소개합니다. 

먼저 이 로고는 매우 단순한 원형을 사용했습니다. 지금까지 역대 로고들은 지역적 특색과 독창성을 나타내기 위해 단순한 원형을 사용한 경우는 잘 없었는데요. 파리 올림픽에서는 단순하지만 파격적인 원형을 사용했습니다. 색상 또한 골드 컬러 단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금색 원형의 모습은 올림픽의 메달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원형의 중앙에는 불꽃 모양이 있는데요. 이는 올림픽 성화를 뜻합니다.

원형의 하단에 입술 모양이 눈에 띄는데요. 이 입술 모양과 불꽃 모양을 머리 모양으로 바꿔서 본다면 한 여인이 보입니다. 파리 올림픽 로고의 하이라이트는 이 여인의 모습이 아닐까 싶네요.

이 여성의 이름은 '마리안(Marianne)'입니다. 사실 마리안은 실존하는 인물은 아닙니다. 프리지아 모자, 갈리아 수탉과 함께 프랑스 혁명의 3대 상징물 중의 하나이죠. 사실 왜 이 여성이 혁명의 상징이 되었는지는 확실히 밝혀진 바 없지만, 미국의 엉클 샘(Uncle Sam), 영국의 존 불(John Bull)과 마찬가지로 프랑스 혁명 이후에는 프랑스라는 '국가'를 상징하는 캐릭터로 자리 잡았습니다.

마리안은 19세기와 20세기 프랑스 주화에도 들어갔고 현재 프랑스 정보의 공식 로고에도 들어가 있을 만큼 프랑스를 대표하는 하나의 상징물인 것이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 로고에 여성의 모습이 들어간 이유가 하나 더 있는데요. 1900년 파리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서입니다. 1900년 파리 올림픽에서는 테니스, 그리고 골프에 최초로 여성 종목을 추가했는데요. 이때 사실상 여성이 최초로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었던 것이죠.

역대급으로 단순한 로고에 올림픽 정신, 프랑스라는 국가 정신, 그리고 여성의 올림픽 참가에 관한 의미까지 담았는데요. 역대급 로고가 된 것 같습니다.

한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3D 로고를 제작했으며, 2020년 도쿄 올림픽 로고는 떠들썩한 표절 논란 끝에 결국 로고가 교체되기도 했습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