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진상 한 명 추가요' 하다하다 기내에서 운동까지?

기내에서는 별별 희한한 장면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앞 좌석의 팔걸이에 맨발을 올려 불쾌감을 주는 승객, 자신의 머리를 좌석 뒤로 넘기는 승객, 술에 취해 욕설을 하거나 시끄럽게 떠느는 승객 등이 대표적인 예시입니다. 그러나 오늘 소개할 광경은 한 번도 못 봤을 것 같은데요. 어떤 광경일까요?

인스타그램 계정 @passengershaming은 기내의 별별 소식들이 올라오는 곳인데요. 얼마 전 비행기를 많이 타 본 사람들도 못 봤을 광경이 동영상으로 촬영되어 올라왔습니다. 바로 한 승객이 민소매티셔츠를 입고 근육 운동을 하는 모습이었죠.

동영상 속의 남자는 한눈에 봐도 운동을 좋아할 것만 같은 사람이었는데요. 운동용 고무 밴드를 가지고 양 팔을 들어 올렸다 내렸다 하며 팔, 그리고 가슴 운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장면은 22만 번 이상 재생될 만큼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대부분은 이 남성의 행동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일부 사람들은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냈습니다. 

자신도 '장거리 비행에서 몸이 뻣뻣해지고 고통스러워 가끔 일어나 스쿼트와 스트레칭을 한다'라고 말하며 이것이 잘못된 것인지 되묻기도 했죠. 

그러나 이런 운동도 기내에서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행동입니다. 왜냐하면 공기 순환이 잘 안되는 기내에서 운동한 후 느껴지는 체취가 불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또 어떤 종류의 진상이 등장할지 궁금해지기까지 하는데요. 기내에서 해야 할 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일까요? 아직도 성숙한 시민 의식을 갖춰야 할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 매우 씁쓸하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