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차림도 완벽한 이 남자'가 런던 최고의 것들만 가져간다는 마카오에 짓는 최고급 호텔


"영국은 작은 나라지만 위대한 것들을 가졌다.

셰익스피어, 처칠, 비틀즈, 숀 코네리, 해리포터 그리고 

데이비드 베컴의 오른발"

영화 <러브 액추얼리>에서 영국 수상인 앤디(휴 그린태 역)가 미국과의 외교협상에서 한 말입니다. 영국을 대표하는 인물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축구 선수 데이비드 베컴의 위상을 잘 나타내주는 대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현재 데이비드 베컴은 2020시즌부터 첫 발을 내디딜 신생 구단 인터 마이애미 CF의 구단주가 되어 선수단 구성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요. 얼마 전 '베컴 브랜드'의 확장을 위해 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바로 호텔 사업입니다. 지금까지도 선수로서의 연봉, 광고 수입, 패션, 화장품 스포츠 브랜드 등과의 콜라보레이션 등을 통해 수 천억 원의 수입을 올렸으나 사업을 한 단계 더 확장한다는 계획입니다. 특이한 점은 이 호텔이 데이비드 베컴의 모국인 영국에 지어지는 것이 아니라 마카오에 지어진다는 점입니다.

2020년 새로이 문을 열 이 호텔의 이름은 더 런더너 마카오(The Londoner Macao)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런던을 테마로 한 호텔이죠. 

호텔 외관에서부터 대놓고 '런던'의 이미지를 보여줄 예정인데요. 런던의 대표적인 건물인 웨스트민스터 사원과 국회의사당을 비롯해 엘리자베스 타워, 그리고 '빅벤'이라 불리는 엘리자베스 타워까지 재현할 예정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곳의 레스토랑에서도 '런던의 맛'을 느낄 수 있는데요. 데이비드 베컴의 절친한 친구이자 세계적인 스타 셰프인 고든 램지가 식음료 파트를 맡아 영국의 전통 음식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한 거대한 쇼핑거리도 조성될 예정인데요. 200개 정도의 매장이 들어오며, 다양한 영국 브랜드들이 진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호텔에서 데이비드 베컴이 맡게 될 특별한 역할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바로 호텔 최상층에 위치한 스위트룸의 인테리어를 담당하게 된 것입니다. 베컴은 미디어 행사를 통해 '개인적으로 인테리어 디자인에 높은 열정을 가지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기에 스위트룸의 인테리어가 매우 기대되네요.

마카오에는 이미 이탈리아의 베네치아를 테마로 한 베네시안 마카오, 그리고 프랑스 파리를 테마로 한 파리지앵 마카오가 있는데요. 런더너 마카오도 이 뒤를 이어 마카오의 명물이 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인 것 같습니다.

현재 데이비드 베컴은 여러 편의 영상을 제작하며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 배우 안젤라 베이비와 함께 피시앤칩스를 먹으며 찍은 영상이 화제인데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영국과 중국의 문화를 서로 가르쳐주고 있네요.

이 호텔은 2020년 문을 열기 시작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시설을 개방한다고 합니다. 기대만큼 멋진 시설로 마카오의 새로운 관광 자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