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저게 뭐야?? 밤에는 소름~' 기분 나쁠 정도로 너무 잘 만든 드라마 광고

1897년 루마니아의 수녀원에서 끔찍한 살육의 밤을 보낸 뒤 영국행 배에 오른 백작. 바로 드라큘라입니다. 한 통계에 따르면 영화와 TV 시리즈 중에서 드라큘라를 소재로 한 작품은 560개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시대와 장소를 뛰어넘는 캐릭터와 줄거리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1월 4일 또 하나의 드라큘라 시리즈가 넷플릭스에서 방영되고 있습니다. 바로 넷플릭스와 영국BBC가 공동 제작한 3부작 드라마 <드라큘라>입니다. 이 시리즈는 방영 전부터 많은 네티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는데요. 왜냐하면 영국 드라마 <닥터후> 그리고 <셜록> 시리즈로 유명한 스티븐 모팻과 마크 케이티스가 각본가와 총괄 제작자로 참여했기 때문입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드라큘라>의 광고도 큰 화제가 되며 홍보 효과를 톡톡히 하고 있는데요. 과연 어떤 광고였을까요?

바로 옥외 광고판입니다. 낮에 광고판을 보면 '저게 대체 뭐야~'라는 소리가 나올 만큼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는지 알 수 없는데요. 서서히 어둠이 깔리고 조명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이 광고의 진가가 보이고 있습니다. 바로 피 묻은 칼들 뒤로 조명이 비쳐 날카로운 송곳니를 드러낸 드라큘라 그림자가 나오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는 드라큘라의 습성을 잘 나타낸 광고인데요. 낮에는 활동하지 않고, 밤이 가까워 올수록 서서히 정체를 드러내는 드라큘라의 모습도 나타내는 것이죠. 대형 옥외 광고판 아래쪽에는 화재 시 비상 망치를 연상케 하는 무언가가 설치되어 있는데요. 가까이에서 읽어보면 '뱀파이어가 나타날 경우 유리를 깨시오(IN CASE OF VAMPIRES BREAK GLASS)'라고 적혀있으며, 상자 속에는 비상 무기가 놓여있습니다.

BBC는 공식 트위터에 <드라큘라> 광고를 게재하면서 '세상에는 괴물들이 존재한다. 그 생명체들은 당신의 영혼 속에 어두운 그림자를 남길 것'이라는 멘트도 덧붙였습니다.

매우 신선한 방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실 옥외 광고판은 '장소의 한정성' 때문에 그리 사랑 받는 광고 방식은 아니었는데요. 최근 인터넷의 발달로 이런 단점을 극복하며 핫한 광고매체로 사랑 받고 있습니다. 물론 동영상, TV 광고에 비해 저렴한 비용은 덤이겠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