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에서 파티까지' 밤에 여행하기 좋은 도시 TOP 7

여행지에서 '밤'을 보내는 방식은 누구나 다릅니다. 안전 상이 문제로 숙소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며 다음 날을 준비하는 여행자도 있고, 해가 지면 여행을 시작하는 올빼미형 여행자도 있죠. 술과 음악이 빠질 순 없습니다. 바나 클럽을 찾아 해가 뜰 때까지 노는 여행자도 있고, 밤 시간을 이용해 이동하는 여행자도 있습니다. 누구나 밤이 되면 낮과는 다른 감성이 스멀스멀 올라오는데요. 이 감성에 낭만적인 분위기까지 더해진다면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할 수 있겠죠.

오늘 RedFriday에서는 여행지에서 밤에 꼭 한 번쯤은 해보면 좋을 활동을 소개합니다. 해가 지기 전의 모습도 좋지만, 해가 진 후 더욱 진가를 발휘하는 여행지들이죠. 


'낮에는 못 보는 동물들 만나기' 
(마운틴지브라국립공원,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하거나(최소 6세 이상), 그리고 야생동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은 밤에 마운틴지브라국립공원의 나이트 사파리에 참가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은 낮과 밤이 매우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요. 카라칼(스라소니의 일종), 박쥐귀여우(큰 귀 여우), 쿠두(몸집이 큰 영양), 수리부엉이, 쏙독새 등 야행성 동물을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사실 사자와 코뿔소를 포함한 많은 아프리카 동물들은 해가 진 후 더욱 활동적입니다. 이 국립공원의 마운틴 코티지에서는 바비큐를 즐길 수도 있는데요. 사파리 후 아름다운 별빛을 바라보며 연인,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쇼핑과 맛집 투어를 한 번에' 
(스린 야시장, 대만)

세계 곳곳, 특히 아시아 지역의 여행지에는 야시장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대만 타이베이 지역의 스린 야시장은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을 정도입니다. 스린 야시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곳인데요. 굴전, 생선구이, 밀크티, 오믈렛, 빙수 등 수백 가지 종류의 맛있는 음식들이 있으며 저렴한 옷, 신발, 보석, 기념품 등도 판매해 쇼핑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도 최고의 장소이죠. 타이베이 야경을 구경하기 위해서는 미라마 관람차를 타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지구상에서 별이 가장 잘 보이는 곳에서 별 보기'
(쿠나바라브란, 호주)

굳이 천문학자가 아니더라도. 그냥 별을 바라보기에도 좋은 곳. 호주의 카나바라브란입니다. 이곳에는 워럼벙글 국립공원이 있는데요. 이곳은 호주 최초로 '국제 다크 스카이 협회'에서 '다크 스카이 공원'으로 인정받은 곳입니다. 그만큼 인공 조명이 없고 별을 잘 볼 수 있다는 뜻이겠죠. 이곳에는 '워럼벙글 천문대'가 있는데요. 이곳에서는 여러 대의 망원경을 통해 별을 볼 수 있으며 천문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고 하네요.

물론 당분간은 호주의 산불로 인해 접근하기 용이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국제 다크 스카이 협회 : 조명의 빛공해에서 밤하늘을 보호하는 미국의 비영리 단체



'펍에서 신나게 놀기'
(베를린, 독일)

텔 아비브, 미코노스, 맨체스터, 암스테르담, 뉴욕, 리우데자네이루, 라스베이거스, 이비자, 뉴올리언스, 베를린. 
이 도시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파티 피플들이 사랑하는 도시입니다. 그중에서도 유럽에서 가장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살고 있는 곳은 바로 베를린인데요. 여러 사람들이 모여 자유로운 밤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죠. 베를린에는 락, 테크노, 메탈, 펑크 클럽 등 다양한 장르의 클럽도 있지만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는 관광객들을 위한 온갖 종류의 페티시 클럽들도 존재한다고 하네요.


'조금씩 다양하기 먹을 수 있는 타파스 투어'
(마드리드, 스페인)

스페인 여행을 간다면 반드시 타파스 바(Tapas Bar)에서 여러 종류의 타파스를 맛봐야 합니다. 특히 혼자 여행을 하지만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맛보고 싶을 때에도 타파스바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죠. 타파스는 지역에 따라 수백 가지의 종류가 있다고 하네요. 그중에서도 절인 올리브, 스페인식 소시지 초리소, 고추같이 생긴 피망을 그릴에 구운 후 올리브 오일과 소금을 뿌려 먹는 피미엔토스 델 파드론, 문어숙회에 올리브오일과 파프리카 가루를 뿌려 먹는 뿔뽀 아라 가예가 등에 도전해보세요. 우리에게 친숙한 감바스 알 아히요를 한 번 먹어보는 것도 괜찮겠네요.

*타파스란? 스페인의 애피타이저이며, 적은 양으로 제공되는 음식


'세계 7대 불가사의, 촛불 들고 한 걸음' 
(페트라, 요르단)

페트라는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 촬영지로도 유명합니다. 특이 이곳에 있는 알 카즈네 신전은 야간에 방문하면 더욱 신비롭죠. 야간에 이곳을 방문한다면 사람이 주간 보다 많지 않고,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데요. 별빛과 촛불에만 의지해 페트라의 속살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야경 1등, 과연 어디일까?

밤에는 그냥 불빛만 보고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지는데요. 과연 전 세계에서 야경이 가장 아름다운 곳은 어디일까요? 한 군데를 꼭 집어서 말하기는 다소 어려울 것 같습니다. 홍콩, 상하이, 방콕, 두바이, 쿠알라룸푸르 등이 후보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네요. 전망대에서 야경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루프탑바에서 달콤한 칵테일을 한하며 여행을 마무리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여력이 있다면 야경이 아름다운 호텔을 예약해 여행 후 지친 몸을 반신욕으로 달랜 후 시원한 맥주와 함께 야경을 감상한다면 꼭 위의 도시가 아니더라도 '인생 야경'을 맞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