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불가사의 문화재 훼손하고, X까지 쌌다고?' 무개념 여행객 처벌 수위는?

과거 잉카의 고도이던 곳. 잃어버린 도시로 불리는 곳. 바로 페루의 마추픽추입니다. 마추픽추는 해발 2,437미터에 위치한 고산도시로, 고대 건축의 경이로움과 건축 기술의 정교함으로 전 세계인들의 여행 버킷리스트에 오른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얼마 전 이곳에서 몰상식한 행동으로 논란이 된 여행객들이 있었는데요. 이들은 과연 어떤 행동을 한 것일까요?

 6명의 젊은 관광객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의 국적은 프랑스,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등 다양했습니다. 이들은 마추픽추의 관람시간이 끝난 이후 어둠이 내려앉자 마추픽추로 침입했습니다. 심지어 일반인들에게 통제가 되는 구역인 '태양의 신전'에까지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다음 날 아침 오전에 페루의 현지 경찰에게 발각되었는데요. 경찰들은 이 관광객 6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하네요.

이들이 밤새 벌인 일은 정말 가관이었는데요. 신전 벽의 돌 파편을 떨어뜨리고, 이로 인해 바닥에 균열까지 생겼습니다. 또한 이들은 신전 안에서 대변까지 봤다고 하네요. 

이들은 곧 구속되어 범죄 혐의에 대한 심문을 받았습니다. 그 결과 범행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람이 지목되었는데요. 바로 아르헨티나 국적의 남성이었습니다.

결국 이 남성은 문화재 훼손 혐의로 기소되었고, 나머지 다섯 명의 관광객은 페루에서 추방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기소된 아르헨티나 남성의 혐의가 유죄로 확정된다면 최호 4년의 징역형이 내려질 수 있다고 하네요.

마추픽추의 수난은 사실 이것이 처음이 아닙니다. 수년 전부터 이곳은 많은 관광객이 몰리며 몸살을 앓고 있었는데요. 지난 2014년 캐나다와 오스트리아에서 온 남성들이 캠코더와 아이폰을 사용해 누드 사진을 촬영했으며, 또한 캐나다에서 온 20대 커플이 알몸으로 뛰어다니고 누드 사진을 촬영한 적도 있었습니다. 2016년에도 한 영국인이 이곳에서 알몸 촬영을 했죠. 

마추픽추뿐만이 아닙니다. 요즘 페루 정부에서 가장 신경을 쓰고 있는 관광지는 바로 페루 안데스 고산 지대에 자리 잡은 무지개 산입니다. 이 산에는 청록색, 라벤더색, 금식 때기 장관을 연출하는 곳으로 이곳에 알려진지는 불과 5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인스타그램 성지로 알려지며 몸살을 앓고 있다고 하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