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중국에서 유행한다는 인싸들만의 훠궈 먹는 방법 논란

외식 업계에 중국 음식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마라탕 열풍으로 시작해 마라샹궈, 훠궈 뿐만이아니라 분모자 등의 중국 당면까지 유행인데요. 맛과 향이 강해 반짝 유행이 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꽤 오랜 기간 선전하고 있습니다.

중에서도 추운 겨울 가장 인기 있는 것은 바로 훠궈입니다. 훠궈는 중국식 샤부샤부로 끓고 있는 육수에 고기 및 야채를 끓여 먹는 음식입니다. 

요즘 중국인들 사이에는 훠궈와 관련된 챌린지가 유행한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것일까요? SNS에서 매우 핫하다고 합니다.

바로 훠궈에 자신이 가져온 식재료를 '종업원 몰래' 넣어 먹는 것입니다. 훠궈에는 보통 얇게 썬 고기, 채소 등을 담궈 빠르게 익히는데요. 이 챌린지에 도전하는 네티즌들은 성인 남성의 팔뚝만 한 생선, 그리고 닭 한 마리를 통째로 넣는 등 뭔가 이해하지 못할 기상천외한 식재료를 넣는 것이죠.

이들은 식재료를 넣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자신의 SNS에 자랑스럽게 올리고 있는데요. 종업원의 눈치를 슬슬 보며 몰래 식재료를 육수 속에 넣고 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위에 채소를 덮고 있네요. 이 과정이 매우 재밌는 듯 키득키득거립니다.

물론 이런 행동이 SNS에서 유행이기는 하지만 매우 위험한 행동입니다. 왜냐하면 이들이 넣는 음식은 일반적으로 훠궈 냄비에서는 익히기 힘든 부피가 큰 식재료이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훠궈 육수 안에 다 잠기지 않는 경우도 있죠. 

지난해 훠궈를 먹은 남성의 뇌에서 촌충이 발견된 적도 있었는데요. 훠궈에 들어간 고기를 충분히 익혀 먹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훠궈에 이런 식재료를 넣어 먹고 싶다면 가정에서 더 큰 솥에 훠궈를 해먹는 것도 좋은 방법인데요. 훠궈 전문 프랜차이즈인 '하이디라오' 등의 식당 및 인터넷에서 훠궈 육수를 판매하기에 식당과 비슷한 맛을 낼 수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