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 검색어 급증!' 코로나 맥주, 코로나 바이러스와 진짜 관계가 있나요?

하루 사이에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자는 1000명 이상, 사망자는 30명 이상 늘어나고 있습니다. 감염 의심 환자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 전 세계가 공포에 떨고 있죠.

우한 폐렴이라고도,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고도 불리는 이 질병은 동일한 것인데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015년 새로운 인간 감염 질병의 이름 짓기 원칙을 세우면서 우한 폐렴보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명칭을 좀 더 널리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지리적 위치, 사람 이름, 동물이나 식품의 종류, 문화, 국민, 산업 직업군이 포함된 병명을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기 때문입니다. 특정 지역과 종교, 민족 공동체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청와대가 '우한 폐렴'을 이러한 권고에 맞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명칭을 변경하자 정치권에서 공방도 이어지고 있죠.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이름과 맥주 브랜드 '코로나'가 연관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는 멕시코를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인데요. 1925년 출시된 후 해변과 라임을 활용한 광고 및 홍보를 통해 젊은 층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죠. 

구글 트렌드의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 1월 18일 이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맥주 바이러스' '맥주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온라인 검색이 크게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1월 18일부터 1월 26일까지 '코로나 맥주 바이러스'에 대한 검색은 전 세계적으로 2300% 증가했다고 하네요. '맥주 바이러스'에 대한 검색은 같은 기간 744% 급증했고, '맥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검색은 3233%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맥주와 바이러스 사이에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습니다. '코로나'라는 말은 라틴어로 '왕관'을 뜻하는데요. 코로나바이러스의 입자 표면이 돌기처럼 튀어나와 있어 이 모양이 마치 왕관처럼 생겼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습니다. '코로나 맥주'또한 '왕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요. 코로나의 왕관 로고는 멕시코 푸에르토 바야르타 마을의 과달루페 성모 성당에서 과달루페 성모를 숭배하기 위해 만든 왕관에서 유래되었죠.

질병과 브랜드가 같은 이름을 가지고 있어 혼선을 빚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1980년대 HIV/AIDS가 유행했을 때 다이어트 사탕인 Ayds라는 제품의 판매율이 50% 정도 하락하며 영향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맥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 같지는 않습니다. 주가가 안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코로나 맥주 회사에서도 바이러스에 관한 질문 좀 그만하라고 욕까지 하지 않습니까. ^^ 지금 맥주 회사랑 한 판 붙어보자는 건가요?'라는 코멘트와 함께 코로나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보이는 이미지를 올리기도 했는데요. 

이 계정은 '모두 우리에게 바이러스에 대해 XX 그만 물어봐. (Everyone stop f**king asking us about the virus)'라고 적혀있어 논란이 되었으나 이 이미지는 가짜 뉴스로 조작된 이미지로 밝혀지기도 했습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