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몇 위?' 여행객들을 위한 세계 최고의 지하철 순위 TOP 10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서울 지하철을 한 번쯤은 타보았을 것 같습니다. 서울에 사는 사람들은 당연히 타보았을 것이고, 서울을 방문한 사람들은 생소한 버스 대신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경험이 있을 텐데요. 알고 보면 대한민국 서울의 지하철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 사실을 조금 더 통계적으로 연구한 곳이 있는데요. 바로 런던의 부동산 개발 회사 에센셜리빙(Essential Living)입니다. 에센셜리빙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이용객이 많은 도시의 지하철 10개를 연구했습니다. 과연 어떤 내용으로 연구를 했으며 서울의 지하철은 어떤 평가를 받았을까요?

총 8개의 기준을 적용했습니다.

1. 접근성 : 계단 없이도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가?


2. 편의성 : 운행 시간 및 접촉하지 않고도 운행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지 여부


3. 애완동물 친화성 


4. 와이파이 작동 여부


5. 편안함 : 에어컨과 화장실 유무 여부


6. 가격 : 편도 요금 및 월정액


7. 인프라 : 지하철 노화 정도 등


8. 연간 수송하는 승객 숫자


이 모든 기준을 적용해 10개 도시의 지하철의 순위를 매겼습니다. 과연 서울은 몇 위일까요?

10위 파리


9위 베이징


8위 모스크바


7위 뉴욕


6위 마드리드


5위 런던



4위 멕시코시티


3위 도쿄


2위 상하이


1위 서울

그렇다면 지표별로 한번 살펴볼까요? 먼저 탑승객의 숫자입니다. 탑승객의 숫자는 중국의 지하철들이 우세를 점하고 있는데요. 1위는 연간 383억 명의 승객을 수송하는 베이징 지하철이, 2위는 371억 명의 승객을 수송하는 상하이 지하철이 차지했습니다. 3위는 도쿄 지하철이, 우리나라의 서울 지하철은 4위에 올랐네요.

접근성에서도 서울 지하철은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특히 상하이와 함께 100%의 역에 계단 없이도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를 사용해 지하철을 타러 갈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두었죠. 이에 비해 도쿄는 51%의 역에, 그리고 파리는 5%의 역에만 이런 시설을 설치해 두었네요.

그러나 서울 지하철이 그렇게 애완동물 친화적이지는 않아 보입니다. 애완동물이 허용되고, 캐리어 안에 있는 작은 동물은 허용되지만, 목줄을 한 개는 탑승할 수 없고, 개 입마개는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가장 애완동물 친화적인 지하철은 바로 런던 지하철입니다. 그리고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지하철은 아예 애완동물의 탑승이 불가하네요.

운행 시간 또한 그리 높은 점수를 받지는 못했습니다. 뉴욕 지하철은 24시간 운영되기에 1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20시간 30분 동안 운행되는 마드리드 지하철, 그리고 우리나라의 지하철은 18시간 30분 동안 운행되기에 뒤에서 세 번째를 차지했습니다. 베이징은 18시간, 상하이는 17시간 운행하며 운행시간에 있어서 꼴찌를 차지했네요.

우리가 타고 다니는 지하철이 우리에게는 다소 불편한 점은 있지만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사실은 틀림없어 보입니다. 한편 이 연구는 세계의 지하철 공식 홈페이지의 정보를 기준으로 했으며 wikipedia.org, tripadvisor.co.uk, dataportal.orr.gov.uk.의 정보를 참조로 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