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00만원 짜리?' 단 24점만 만든다는 한정판 에르메스 시계

루이비통, 샤넬과 함께 3대 명품으로 통하는 브랜드. 그러나 루이비통 샤넬을 제치고 최고의 품질로 많은 사람들의 동경의 대상이 되는 브랜드. 바로 에르메스입니다. 에르메스는 중국 등 인건비가 저렴한 나라에서 만드는 다른 많은 명품 브랜드와는 다르게 아직도 진정으로 명품이라고 할 수 있는 수준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기도 하죠.

얼마 전 에르메스에서는 또 하나의 '장인 정신'이 집약된 제품을 발표했습니다. 바로 한정판 아르쏘 시계입니다. 아르쏘 시계는 1978년 디자이너 앙리 도리니(Henri d'Origny)가 처음 만들었는데요. 절제된 우아함과 클래식한 감성을 드러내고 있어 유행을 타지 않는 아이템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아르쏘 시계가 특별한 버전으로 나온 것인데요. 이 한정판 시계는 전 세계적으로 단 24점만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아르쏘 아네 팡세(arceau harnais français)라는 이름을 지닌 이 시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시계의 다이얼에 마구를 단 말 두 마리가 있는 이미지입니다. '말 이미지'는 에르메스를 상징하는 것 중의 하나인데요. 에르메스는 왕과 귀족들의 승마 용품을 만들던 마구상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말들은 호화로운 장신구를 착용하고 있는데요. 이는 유약을 바르지 않은 리모주 도자기 위에 일일이 손으로 그린 것이라고 합니다. 매우 작은 다이얼이지만 거의 한 달간의 꼼꼼한 장인 정신이 필요한 작업이라고 하네요. 리모주는 프랑스 중서부에 위치한 한 도시인데요. 1700년대부터 도자기를 만들기 시작했으며 전 세계 도자기의 수도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기술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 시계는 에르메스의 자체 무브먼트 H1912를 탑재했으며, 시계의 프레임에는 82개의 다이아몬드가 장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핑크색 스트랩은 라즈베리 색상의 악어가죽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24개의 제품은 모두 에르메스의 자체 시계 공방에서 만들어진다고 하네요.

이쯤 되면 가격도 궁금한데요. 이 시계는 하나에 53,300 달러, 우리 돈으로 약 6,500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장인 정신이 집약되어 있는 만큼 가격도 어마 무시한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