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옷 다른 느낌' 금손 엄마의 구제 의류 리폼 SNS 화제

구제 의류를 파는 곳에서 옷을 골라본 적이 있으신가요? 물론 매의 눈으로 저렴하고 좋은 물건을 찾을 수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유행이 지나거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좋은 옷을 고르기 힘듭니다. 그러나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이 '금손' 여성에게 이런 것은 전혀 문제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무엇이든 그녀의 손만 거치면 멋지고 트렌디한 옷으로 다시 탄생하기 때문입니다. 바로 캐이틀린 트랜덤(Caitlin Trantham)의 이야기입니다.

캐이틀린 트랜덤은 중고 의류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다시 디자인하는데요. 비포 애프타 사진을 SNS에 올리며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과연 그녀의 솜씨는 어떨까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사진출처 : @caitconquers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