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포도?!' 한 송이에 1,400만원이라는 특급 포도의 정체

과일의 종류는 무궁무진합니다. 세계에서는 지금도 더 달고, 더 먹기 좋은 과일 품종을 개발해내고 있죠. 그리고 어떤 과일들은 어마어마한 가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아마 여러분이 상상하는 가격의 범위 밖에 있을 것 같네요.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과일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얼마 전 일본에서는 경매를 통해 특별한 포도를 판매했다고 하는데요. 포도 한 송이에 무려 130만 엔, 우리 돈으로 약 1,400만 원에 팔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포도의 이름은 '루비 로만(Ruby Roman)'입니다.

루비 로만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포도 품종인데요. 일본 이시카와 현에서 개발된 것입니다. 이 포도 품종의 기원은 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시카와 포도 농부들은 현립 농업 연구소에 알맹이가 큰 포도 품종을 개발해달라는 의뢰를 했고, 14년 동안 크기, 맛, 색상, 재배 용이성 등을 개발했습니다. 그리고 2008년 드디어 수확해 팔리게 되었죠.

루비 로만의 특징은 뭐니 뭐니 해도 커다란 알맹이인데요. 포도알 하나가 탁구공 크기 정도로 특대형 사이즈를 자랑하고 있으며, 높은 당도와 낮은 산도로 달콤한 맛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색상은 이름처럼 붉은 루비 색상을 하고 있네요.

루비 로만 포도의 가격은 점차 올라가고 있는데요. 데뷔 직후 한 송이에 1만 엔이었으나, 8년 후에는 110만 엔, 그리고 2020년에는 130만 엔, 우리돈으로 약 1,400만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가격에 팔리게 되었습니다.

과연 이 포도를 산 사람은 누구였을까요? 바로 호텔 체인을 운영하고 있는 39세의 사업가였습니다. 

루비로만은 7월에 수확을 시작해 9월까지 수확된다고 하는데요. 1년에 약 26,000송이만 수확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한편 일본은 프리미엄 과일의 천국이라고도 불리는데요. 한 통에 1,500만 원 하는 '유바리 멜론' 2개에 400만 원 정도의 가격인 '타이요 노 타마고 망고' 등이 유명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