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과 물감?? 난 바늘과 양모만 있으면 돼!' 니들 펠트 풍경화 그리는 아티스트

'예술'의 재료는 무궁무진합니다. 아름다운 풍경화를 그리는데 붓과 물감 이외에 다른 것이 사용되기도 하죠. 오늘 RedFriday에서는 독특한 소재로 아트를 선보이는 한 아티스트를 소개할 텐데요. 바로 '양모' 혹은 '울'이라고 불리는 소재를 활용하는 뉴질랜드 출신의 아티스트 사라 맥클린(Sara McLean)입니다.

사라 맥클린은 '니들 펠트'라는 기법을 사용하는데요. 니들 펠트란 양모를 바늘로 콕콕 찌르면 양모들이 엉키는 것인데요. 이를 이용해 모양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는 니들펠트를 한 후 약간의 스티치를 이용해 디테일을 살려내죠.

맥클린의 작품은 주로 스코틀랜드의 자연 풍경이나 성 등인데요. 현재 스코틀랜드의 하일랜드에 살고 있기에 주로 이곳의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작품을 만든다고 합니다. 맥클린이 가장 좋아하는 종류의 양모는 메리노, 테즈워터, 피니쉬, 코레달레이며, 천연 양모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염색한 양모를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하네요. 그는 앞으로 붓과 물감만큼 바늘과 양모도 유명해지길 바란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양모를 이용해 다양한 질감을 표현해내는 그녀의 작품을 함께 감상해볼까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 사진출처 : @artisanfeltstudio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