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존경합니다' 세계 각국 학교의 '사회적 거리 두기' 아이디어

2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아이들이 교실로 돌아가야 하죠. 그러나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예전과 같은 학교생활은 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동시에 최대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야만 합니다.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는 어른들과는 달리 아이들은 무언가 조치를 취해주어야 하는데요. 이에 전 세계의 많은 선생님들이 훌륭한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습니다. 적절하게 코로나19를 예방하면서도 아이들이 학습하기에 편안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생님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적어도 날개의 너비 만큼은 친구들이 다가오지 못하도록 아이들에게 날개를 달았씁니다. 

책상의 3면을 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막아두었습니다. 그리고 이를 낯설게 받아들일 아이들을 위해 책상을 자동차 모양으로 꾸몄습니다.

해수욕장을 테마로 교실을 꾸민 선생님도 있네요. 조별로 앉아 토론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큰 수납함을 이용해 아이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름은 '북 보트'입니다.

플렉시글라스를 사용해 칸막이를 만든 선생님입니다. 각 자리에는 아이들의 이름과 사랑스러운 문구를 더했습니다.

바닥에 테이프를 이용해 자신의 구역을 설정해두었는데요. 매우 간단하지만 자신만의 구역을 가진 아이들을 좋을 것 같다는 반응입니다.

커다란 테이블을 둘로 나눠 한 명씩 앉을 수 있도록 해두었는데요. 확실히 사회적 거리 두기는 실천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