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잘못 아니다?' 바다에 기름 유출 후 자국민 분노케 만든 한마디

7월 25일 또 역사에 남을만한 대재앙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인도양 남부의 섬나라 모리셔스 해역에서 일본 화물선이 좌초한 것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1천 톤 정도의 기름이 유출되며 에메랄드빛 모리셔스는 검은빛으로 변해버렸습니다. 그리고 3주 후 이 화물선은 완전히 두 동강나며 2차로 기름이 한 번 더 유출되었습니다. 

이 사고가 일어난 지 한 달이 조금 넘은 이 시점에 모리셔스 해변에서는 돌고래가 떼죽음 당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발견된 돌고래 사체는 40 마리였는데요. 이보다 더 많은 돌고래 및 해양 생물들이 죽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얼마 전 죽은 아기 돌고래 주변을 떠도는 엄마 돌고래의 영상도 화제가 되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영상을 제공하고 있는 드론 운영자 및 환경 운동가 루벤 필레이는 드론을 통해 돌고래 두 마리의 이상 행동을 포착했고, 이를 주민에게 알려 이 돌고래의 상태를 체크하도록 했는데요. 이미 아기 돌고래는 죽은 상태로 물에 둥둥 떠다니고 있었고, 엄마 돌고래는 이를 떠나지 못해 아기 돌고래의 주변만 돌아다니다 결국 죽었다고 합니다. 

이 돌고래들을 목격한 어부는 엄마 돌고래가 숨지기 직전 매우 격렬하게 꼬리를 움직였다고 하는데요. 5분 후 이 엄마 돌고래도 스스로 가라앉았다고 합니다. 이때 어부는 우는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요. 배 위에 있는 여성이 내는 소리인 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돌고래가 숨지기 전 마지막으로 낸 소리였다고 하네요. 

그러나 모리셔스 수산부에서는 '돌고래의 떼죽음과 일본 선박의 좌초는 연관성이 없다'라고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습니다. 수산부에서는 지금까지 죽은 돌고래 중 두 마리를 부검했다고 하는데요. 호흡기관 등에서 탄화수소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며 일본 선박 기름 유출 사고와의 연관성을 부인한 것이었죠.

그러나 환경 운동가들은 정부의 말을 반박했습니다. 환경 전문가 수닐 도르와카싱은 돌고래의 떼죽음이 기름 때문이거나 선박의 유독성 물질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전문가는 돌고래들이 물고기 떼를 쫓아왔다가 기름으로 뒤덮인 해수면 때문에 길을 잃어 바닷가로 헤엄쳐왔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돌고래의 떼죽음, 그리고 모리셔스 정부의 발표에 모리셔스 국민들은 분노했습니다. 그리고 인구 130만 명의 나라에서 무려 7만 5천여 명이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고 합니다. 이는 인구 100명 당 5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40년 만에 가장 큰 시위였다고 하네요. 

신혼여행 천국이라고 불릴 만큼 아름다운 에메랄드빛 바다를 자랑하던 모리셔스. 이제는 돌고래들의 지옥이 되었는데요. 이미 일어난 사고이지만 하루 빨리 모든 수단을 동원한 수습으로 피해를 최소화 하길 바라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