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에서 생수병에 무심코 '이것' 담지 마세요

이탈리아 지중해에 위치한 섬 사르데냐를 아시나요? 사르데냐 섬은 지중해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데요. 맑은 물과 새하얀 모래가 있는 최적의 자연환경과 자연을 해치지 않는 관광지 및 리조트 설계로 많은 이탈리아인 뿐만이 아니라 유럽인들에게 사랑받는 관광지 중의 하나입니다. 영국의 황태자비 고 다이애나비도 이곳에서 휴가를 즐기곤 했다고 하네요.

얼마 전 이곳에서는 한 프랑스인 여행객이 무심코 한 행동으로 공항에서 잡혔고, 이후 1천 유로, 우리 돈으로 약 14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이 관광객은 어떤 행동으로 벌금까지 내게 된 것일까요? 바로 '모래 반출'이었습니다.

이 여행객은 생수병에 사르데냐의 해변에서 펀 모래를 2kg 정도 담았다고 하는데요. 이는 공항 직원에게 압수되었다고 합니다.

사르데냐 섬 해변의 모래는 마치 밀가루 같은 순백색과 분홍색 등 예쁘고 독특한 색상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에 이 휴가를 기념하고 싶은 관광객들이 모래를 가져가는 사례가 늘었다고 하는데요. 이에 2017년 모래 반출을 법으로 막았습니다. 이에 모래를 가져가는 사람들에게 500유로에서 3,000유로, 우리 돈으로 약 70만 원에서 47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심지어 사르데냐섬의 모래는 인터넷 시장에 나와있어 모래를 반출하는 사람들이 이를 판매하는 것으로도 드러났습니다.

현지 당국은 보도 자료를 통해 '이런 행동은 환경을 해칠 뿐만이 아니라 사르데냐 섬의 해안선을 위태롭게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관광객들이 사르데냐섬의 모래를 기념품으로 가져가려고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프랑스에서 온 한 커플은 14개의 물병에 40kg의 모래를 밀반출하다 검거되는 일도 있었죠.

여행지에서의 추억은 여행지에 두고 와야 우리의 후손들도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함께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 명의 '모래 한 줌'이 모여 자연을 파괴할 수 있기에 이런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