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생을 마감한 다리에 매일 와서 기다리는 강아지

강아지들의 충성심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입니다. 이들은 주인이 죽은 뒤에도 항상 주인을 기억하고 있는데요. 이에 죽은 주인의 침대나 묘지를 찾는 강아지의 사연도 간간이 들려옵니다. 그러나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이 강아지의 사연은 더욱 가슴이 아픈데요.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중국 우한에 살고 있는 쉬(Xu)라는 이름의 남성은 우한의 양쯔교에서 한 강아지를 보았습니다. 이 강아지는 몇 날 며칠을 계속해서 다리 위에 앉아 있었죠. 쉬씨는 길강아지인줄 알고 먹이나 물을 주기도 했는데요. 강아지는 이를 먹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쉬씨는 이 강아지가 너무 걱정된 나머지 강아지를 구조해 좋은 집을 찾아주기로 마음먹었는데요. 이후 이 계획에 대해 주저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근처의 노동자들에게 이 강아지에 대한 사연을 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강아지의 주인은 강아지가 앉아 있는 바로 이곳에서 생을 마감했고, 이후 이 강아지는 다리를 매일같이 찾는다는 것이었죠. 쉬씨는 강아지가 하루빨리 새로운 가정을 찾았으면 좋겠다며 강아지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뒷 모습만 봐도 눈물난다' '하루 빨리 새로운 가정 찾길'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