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이 좀 나눠줘..' 곰의 저녁식사에 접근한 늑대의 최후

미국의 옐로우스톤(Yellow Stone)을 아시나요? 이곳은 세계에서 최초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인데요. 빼어난 전경도 물론 유명하지만 그리즐리 불곰, 회색 늑대, 흑곰, 엘크, 아메리카 들소 등 수많은 야생 동물이 보호 받으며 살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얼마 전 옐로우스톤에서 촬영된 한 야생 동물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옐로우스톤에서는 많은 사진 작가들이 야생 동물을 촬영되고 있는데요. 이 사진은 어떻게 화제가 되며 유명해진 것일까요?

옐로우스톤의 한 지역에서 한 곰이 엘크를 물에 빠트려 죽인 뒤 엘크를 물에서 끄집어 올려 흙 속에 묻어 놓고 몇 날 며칠을 먹고 있다는 사실이 사진 작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습니다. 심지어 이 곰이 축제를 즐기고 있는 이곳은 덤불이나 나무 등이 없어 사진 찍기에 최적의 장소였죠. 이에 많은 사진 작가들이 이곳에 모여들었고, 사진 작가 세스 로열 크로프트(Seth Royal Kroft)도 그중의 한 명이었습니다.

그는 새벽 두 시에 알람을 맞춰두고, 한 시간 반 뒤 길을 떠났죠. 그리고 6시에 옐로우스톤에 도착했습니다. 아직은 어두웠기에 컵라면 하나를 먹은 후 소니 카메라를 들고 해가 뜨기까지 기다렸죠. 점점 동이 트기 시작했고 그는 135미터 안에 있는 흑곰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곰의 사진을 찍기 시작했죠. 

세스 로열 크로프트의 행운은 여기서 시작되었습니다. 곰의 사진을 어느 정도 찍고 난 후 회색 늑대가 곰 쪽으로 다가오는 것을 보았는데요. 아마 부패하는 엘크의 냄새를 맡고 온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세스는 인생에 한 번 찍을까 말까 한 사진을 찍게 되었죠. 

세스에 따르면 이 늑대는 해가 뜨기 20번 전에 왔다고 합니다. 아직 조금은 어둑할 때였죠. 그러나 흑곰은 자신이 위협받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는지 움직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늑대는 조금씩 다가가며 흑곰의 간을 봤고, 몇 시간 안에 여러 번 왔다 갔다 했다고 합니다. 마치 게임을 하듯 흑곰의 눈치를 살폈다고 하네요. 늑대가 흑곰에게 가까이 다가가자 그제서야 흑곰은 귀찮은 듯이 몸을 일으켰다고 하는데요. 이후 늑대는 줄행랑을 쳐버렸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오지 않았죠.

세스는 이 장면을 렌즈에 잡고 싶었지만 강안개가 있었기에 강안개를 뚫고 강으로 들어가야 했다고 하는데요. 그런 그의 노력은 결실을 맺었고,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한편 북미 대륙은 늑대의 천국이었다고 하는데요. 유럽인들이 미국 대륙으로 온 이후 늑대는 농경에 방해가 되었기에 개체 수가 줄어들었죠. 1995년부터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에서는 회색 늑대를 풀어 생태계를 회복하고자 했고 꽤 성공을 거두었다고 합니다.

* 사진출처 : sethroyalkroft.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