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야생 동물 사진' 나무에 부비부비 하는 호랑이, 그 이유는?

매년 영국 국립자연사박물관에서는 '올해의 야생동물 사진 작가(Wildlife Photographer of the Year)' 상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도 전 세계에서 49,000장 이상의 사진이 등록되었고, 10월 13일 드디어 우승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에서 시상식이 열렸는데요. 박물관의 후원자인 영국 왕실의 케이트 미들턴이 우승작을 발표했습니다. 과연 어떤 사진이 우승을 했을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또한 각 부문별 우승작도 소개합니다.

시상식은 온라인으로 열렸지만 전시회는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다만 예약은 필수라고 하네요. 내년 수상 후보작은 10월 19일부터 접수를 시작합니다.


#1 전체 우승작 by Sergey Gorshkov

사진 속 동물은 시베리아호랑이입니다. 호랑이는 영역 표시를 할 대상에 몸을 비벼 체취를 묻게 하는데요. 이 호랑이도 나무에 자신의 몸을 비비며 영역 표시를 하고 있네요. 이 사진을 찍은 작가는 센서에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카메라를 11달 동안 설치해 이 사진을 찍었다고 합니다.


#2 동물 초상 부문 수상작 by Mogens Trolle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코가 커지는 코주부 원숭이입니다. 코주부 원숭이는 코로 소리를 내고 자신의 지위를 알리죠.


#3 15~17세 젊은 사진작가 상 by Liina Heikkinen

여우 한 마리가 거위를 잡아먹고 바위 틈에서 주변을 살피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 여우는 사냥 이후 형제들에게 먹이를 뺏기지 않기 위해 숨었다고 하네요.


#4 지구 환경 부문 우승작 by Luciano Gaudenzio

유럽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인 에트나산의 모습입니다. 화산의 측면에 있는 구멍에서 용암이 흘러나와 거대한 터널을 따라 흐르고 있습니다.


#5 포토저널리스트 스토리 어워드 부문 수상작 by Paul Hilton

중국 상하이에 있는 야생공원에서 관객들을 즐겁게 해주고 있는 침팬지입니다. 


#6 포토저널리스트 스토리 어워드 부문 수상작 by Paul Hilton

광시에 있는 사파리 공원에서 곰들이 불쇼를 하고 있습니다. 제목은 '곰들은 즐겁지 않아요'입니다.


#7 라이징 스타 포트폴리오 어워드 부문 우승작 by Alberto Fantoni

자신의 짝에게 먹이를 주는 매의 모습입니다.


#8 포토저널리스트 스토리 어워드 부문 수상작 by Paul Hilton

인도네시아의 동물 시장에서 슬픈 눈을 하고 앉아있는 원숭이의 모습입니다. 이 원숭이는 아마 애완 원숭이가 되거나, 동물원으로 가거나, 생체 실험에 사용되거나, 잡아 먹힐 운명이겠죠.


#9 포유류 행동 부문상 수상작 by Shanyuan Li

티베트 고원지대에 사는 팔라스 고양이의 새끼들입니다. 이 사진을 찍은 작가는 6년간 팔라스 고양이들에 대해 연구한 뒤 이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사진출처 : nhm.ac.uk/wpy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