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워서 못 먹겠다!' 태국 여행 다녀온 한 여성의 열정이 만들어낸 과일 아트 수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사과는 사과' 그리고 '수박은 수박'입니다. 과일을 볼 때는 먹는 것 이외에 다른 생각을 크게 하지 않는 것이죠. 그러나 오늘 소개할 이 아티스트에게 과일은 하나의 '캔버스'인데요. 예술이 만들어지는 토대가 되는 소재였던 것이죠. 바로 일본의 과일 아티스트 토모코 사토(Tomoko Sato)입니다.

토모코는 2004년 태국을 여행했습니다. 그리고 태국의 전통 조각 공예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사토는 원래 일본에서 목공예를 다뤘는데요. 이후 태국에서 과일 조각 기술을 배워 일본 교토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전문 분야를 목공예에서 과일 조각으로 바꿨죠.

16년이 지난 오늘날 그녀는 멋진 과일 공예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수박인데요. 수박으로 꽃, 꽃잎, 심지어 백조까지 조각할 수 있다고 합니다.

과연 토모코 사토의 마음을 사로잡은 태국 전통 과일 조각은 그녀의 손을 만나 어떻게 다시 만들어졌을지 함께 감상해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 사진 출처 : @tomoko_sato_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