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주인공이 된 디즈니 캐릭터 SNS화제

백설공주, 신데렐라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요? 디즈니 캐릭터는 단순히 캐릭터를 넘어서 이제는 문화의 아이콘이 되었는데요. 이에 많은 아티스트들이 디즈니 캐릭터에 영감을 받아 다양한 작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아티스트도 그중의 하나인데요. 바로 디지털 아티스트 오메리카(Omerika)입니다. 오메리카는 디즈니 캐릭터들이 만약 유명한 영화의 주인공이라면 어떨지 상상했고, 이를 실제로 만들어냈습니다. <겨울왕국>의 안나는 오드리 헵번이 되어 티파니 앞에서 아침을 먹고 있고, 엘사는 샤론 스톤이 되어 의자에서 다리를 꼬고 앉아있네요.

과연 오메리카의 재미있는 상상은 어디까지 갔을지, 함께 살펴볼까요?



#1 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10 Things I Hate About You)



#2 그리스 (Grease)



#3 프린세스 브라이드 (The Princess Bride)



#4 프렌즈 (Friends)



#5 브링 잇 온 (Bring It On)



#6 킬빌 (Kill Bill)



#7 스피드 (Speed)



#8 노트북 (The Notebook)



#9 파이트 클럽 (Fight Club)



#10 티파니에서 아침을 (Breakfast At Tiffany's)



#11 아직은 사랑을 몰라요 (Sixteen Candles)



#12 프린세스 다이어리 (The Princess Diaries)



#13 퀸카로 살아남는 법 (Mean Girls)



#14 원초적 본능 (Basic Instinct)



#15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To All the Boys I've Loved Before)



#16 더티 댄싱 (Dirty Dancing)



#17 타이타닉 (Titanic)

* 사진출처 : @onefairyfail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