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언니들은 다 신었다!' 청키 부츠의 무한 매력 탐구

부츠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발목과 종아리를 슬림하게 감싸는 삭스 부츠, 그리고 트렌디하게 신을 수 있는 싸이하이 롱부츠 등 다양한 스타일의 부츠가 있지만 오늘 소개할 것은 '편안함'에 방점을 찍은 제품인데요. 바로 '청키 부츠'입니다. 

청키 부츠는 솔이 두껍고 다소 투박하게 생긴 디자인을 지닌 부츠인데요. 편안하지만 트렌디한 느낌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사실 청키 부츠는 몇 년 전부터 유행했었습니다. 그러나 몇 시즌 반짝 유행하고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더 진화된 디자인과 스타일링으로 패션 피플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할리우드의 핫한 언니들은 모두 이 청키부츠의 팬인 것 같습니다. 이 청키 부츠는 따뜻하고 편안해 보일 뿐만이 아니라 신경 써서 '드레스업'을 하지 않아도 자신감을 북돋아주고 있는데요. 과연 이들은 어떻게 청키 부츠를 매치했을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두아 리파입니다. 두아 리파는 진한 청바지에 90년대 무드의 부츠를 매치했는데요. 마치 스키 부츠같은 디자인이 매우 편안해 보입니다.

이리나 샤크의 컴뱃 부츠입니다. 여름 원피스에 매치했는데요. 선글라스와 컴뱃 부츠의 매치가 조화롭네요.

벨라 하디드의 청키 부츠 스타일링입니다. 벨라 하디드 또한 밝은 색상의 상의와 밝은 컬러의 청바지를 입었지만 블랙 컬러의 모자와 선글라스, 그리고 블랙 컬러의 부츠를 신으며 안정적인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금 더 발랄한 느낌의 벨라 하디드입니다. 이 날은 숏부츠를 신었는데요. 올블랙으로 코디했지만 골드 컬러의 액세서리를 사용해 포인트를 주었으며 다리를 드러내고, 반투명 삭스를 매치해 오히려 자유분방한 스타일링을 완성했습니다.

켄달 제너의 편안한 청키 부츠 스타일링입니다. 블랙 앤 화이트, 그리고 빈티지 진으로 편안하면서도 트렌디한 분위기를 연출했네요.

평소 굽이 없는 신발을 거의 신지 않는 빅토리아 베컴도 청키 부츠를 선택했습니다. 올블랙으로 매치하거나, 블랙 앤 화이트로 깔끔하게 연출했네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얼마 전 화제가 되었던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환불 원정대의 천옥으로 변신한 이효리도 뮤직비디오에서 청키 부츠를 멋지게 소화했는데요. 딱 붙는 미니스커트, 그리고 드레스에도 매치하며 화려한 매력을 뽐냈습니다.

사복 패션에서 유독 청키 부츠를 잘 소화하는 연예인도 있습니다. 바로 현아입니다. 현아는 보통 미니스커트에 청키 부츠를 매치해 섹시하면서도 편안하게 스타일링 하고 있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