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 탑승객 때문에 대형 항공사마저도 어쩔 수 없이 없앤다는 이 서비스는?

정서적 지원 동물(Emotional Support Animal, ESA)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시각이나 청각 등에 불편함이 있는 사람들을 돕는 서비스 동물(Service Animal)과는 별도로 우울증, 사회 불안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정서적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동물을 정서적 지원 동물이라고 부릅니다. 정서적 지원 동물은 서비스 동물과는 달리 따로 훈련을 받지 않으며 존재 자체로 안정감을 준다는 점에서 서비스 동물과는 차이점이 있는데요. 미국에서는 반려동물이 정서적 지원 동물로 인정되면 대중교통, 식당 등 대부분의 장소에 출입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 정서적 지원 동물은 기내에도 탑승이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이는 오랫동안 논란이 되었죠. 정서적 지원 동물은 훈련을 받지 않았기에 여러 가지 문제가 일어난 것이었죠. 지난 2019년에는 정서적 지원 동물의 자격으로 탑승한 반려견이 승무원을 물었고, 승무원은 비행기가 목적지에 도착한 후 다섯 바늘을 꿰매야만 했습니다. 2018년에는 6세 여자아이가 반정서적 지원 동물에게 물린 적도 있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일부 탑승객들은 원숭이, 캥거루, 심지어 공작새까지 정서 안정을 이유로 기내에 동반 탑승을 강행해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를 주기도 했습니다.

정서적 지원 동물의 가장 큰 문제는 이 제도를 악용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우울증,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정서적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반려동물이 비행기의 화물칸에 탑승한다는 것이 불쌍하다는 이유로 정서적 지원 동물 서류를 꾸며 정서적 지원 동물로 등록시킨 후 기내에 탑승하는 것이었죠.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도 미국을 여행하는 여행자들이 이 제도를 악용한 것을 하나의 꿀팁처럼 자신의 블로그나 카페에 버젓이 적어놓은 네티즌들도 볼 수 있습니다. 심지어 정서적 지원 동물의 탑승은 무료이기에 돈을 아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는 인식도 생겼죠.

이에 항공사의 승무원 측에서는 정서적 지원 동물 제도를 개선해달라는 목소리를 꾸준히 냈습니다. 그리고 결국 미국연방교통부에서는 이 제도를 면밀히 검토하고 새로운 정책을 내놓았습니다. 바로 항공사에서 정서적 지원 동물의 탑승을 거부할 수 있게 된 것이었습니다. 서비스 동물 또한 개로 그 범위를 한정시켰습니다. , 서비스 동물 중에서도 개만 기내에 탑승할 수 있다는 뜻이죠. 한편 정신질환 도우미견은 정서적 지원 동물이 아닌 서비스 동물로 간주해 기내 탑승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이를 위해 항공사에서는 서비스견의 건강, 행동 그리고 훈련을 증명하는 서류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이후 항공사에서는 규정을 속속들이 바꾸고 있습니다. 아메리칸 항공은 21일부터 정서적 지원 동물과 동반 탑승하기 위해서는 125달러, 우리 돈으로 약 137천 원 가량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동물은 기내 휴대용 가방에 들어가야 하며, 정서적 지원 동물의 범위를 개와 고양이로 한정시켰습니다. 물론 새로운 규정에서도 서비스 동물은 동반 탑승이 허용되는데요. 그러나 비행 48시간 전까지 강아지의 훈련과 건강 상태에 관한 서류를 제출해야 하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델타항공도 규정을 변경했습니다. 델타항공에서는 111일부터 정서적 지원 동물의 동반 탑승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죠. 또한 훈련된 서비스견이라도 핏불 타입의 강아지는 기내에 탑승할 수 없게 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알래스카 항공이 비슷한 정책을 선보일 예정인데요. 그럼에도 기존의 예약자들 중 정서적 지원 동물의 동반 탑승을 신청한 경우 228일까지만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이 들려오자 정서적 지원 동물 제도가 절실하게 필요한 사람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환자들을 위한 배려가 부족한 제도라는 것이죠. 그러나 항공 업계에서는 이 제도의 재정비를 환영하고 있습니다.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비행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정서적 지원 동물의 기내 동반 탑승 논란.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