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항 밖에서 팔딱거리던 금붕어 구하는 강아지 (+네티즌 반응)

강아지들은 다정한 성격으로 많은 반려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골든 레트리버는 온순하고 밝은 성격으로 유명한데요. 얼마 전 한 골댕이의 마음 따뜻해지는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전 NBA 농구선수 렉스 채프먼(Rex Chapman)의 트위터에 올라오며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중국에서 촬영되었으며 트위터에서 소개되기 전 중국판 틱톡인 더우인에서 인기를 얻은 영상이었습니다.

영상 속에서 두 마리의 금붕어가 어항 밖 마루에 놓여져 있는데요. 골든 레트리버는 금붕어를 조심스럽게 자신의 입으로 물어 다시 어항에 넣었습니다. 한 마리를 넣은 뒤 남은 한 마리도 어항에 넣고 혹시나 금붕어들에게 산소가 부족할까 걱정되었는지 어항 속에 입으로 숨을 불어넣기도 했습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골댕이 너무 착하다’ ‘영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후 비슷한 영상이 하나 더 화제가 되었습니다. 같은 어항, 같은 금붕어, 그리고 같은 골든 레트리버가 등장했는데요. 이번에는 고양이 한 마리가 더 등장했습니다. 이번 영상에서는 어항 밖에 나와 있는 금붕어를 고양이가 신기하다는 듯이 툭툭 건드리고 있습니다. 이때도 골든 레트리버가 다시 등장하는데요. 이전 영상들처럼 다시 금붕어를 입으로 물어 어항에 넣어주고 있네요.

 

 

두 번째 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왜 금붕어가 어항이 아닌 바닥에 떨어져 있는지, 애초에 고양이를 키우면서 오픈형 어항을 두고 금붕어를 키우는지 의문을 가진 것이었죠. 어떤 네티즌들은 영상을 찍은 사람이 감동 영상을 만들기 위해 일부러 금붕어를 바닥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또한 영상을 찍고 있을 것이 아니라 물고기를 어항에 먼저 넣어줘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눈에 띄네요.

이 영상에 대해 시원하게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골든 레트리버의 다정함과 세심함, 그리고 영리함에 감탄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 영상을 촬영한 사람이 금붕어를 학대하는 것이 아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