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이 직접 밝힌 '기내 커피 절대 마시면 안 되는 이유'

여러분은 기내에서 어떤 음료를 마시나요? 간단히 물을 마시거나 오렌지 주스, 탄산음료 혹은 기내식을 먹고 난 후에는 차나 커피를 마시곤 합니다. 그러나 이제는 기내에서 마시는 음료도 한번 더 생각해본 뒤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자신을 파일럿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이 기내에서 절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이유에 대해 공개했습니다. 그는 비행기 내의 갤리를 '지구 상에서 가장 비위생적인 장소'라고 불렀는데요. '지구 상에는 화장실의 변기를 닦다가 바로 음식을 준비하는 장소가 그리 많지 않다'라고 밝히며 승무원들의 업무 범위로 인해 기내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그리 위생적이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실제로 커피를 준비하는 승무원을 보고 경악을 금치못했다며 그가 목격한 장면을 소개했습니다. 한 승무원은 승객들에게 제공할 커피를 준비하기 위해 오래된 커피를 버리고 새롭게 커피를 내렸다고 하는데요. 갤리에 있는 싱크대에 커피를 버릴 경우 싱크대가 막힐 수 있어 이 커피를 화장실 변기에 버리고 커피 포트의 주둥이로 '물 내림' 버튼을 눌렀다고 합니다. 이후 이 승무원은 곧장 이 포트에 다시 커피를 내려 담았고, 승객들에게 서빙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를 목격한 파일럿은 기내에서 다시는 커피를 마시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죠.

한편 기내에서 커피를 마시는 것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를 한 것은 이 파일럿이 처음이 아닙니다. 약 50만명의 틱톡 팔로워가 있는 승무원 출신 SNS 스타 캣 카말라니 또한 틱톡을 통해 기내에서 절대 커피나 차 같은 뜨거운 물을 사용하는 음료를 먹지 말라고 밝혔는데요.

그녀의 주장에 따르면 기내의 물탱크는 자주 청소되지 않기에 매우 더러운 상태이며 실제로 승무원들은 이런 사실을 알기에 기내에서 만든 커피나 차를 거의 마시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심지어 기내에서 아이들의 분유를 타기 위해 뜨거운 물을 요청하는 부모님들도 있다고 하는데요. 이는 절대 추천하지 않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