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관광객에게 최초로 대면심사 없이 자동입국을 허용한 유럽국가는?

 

해외여행 시 처음으로 마주하게 되는 긴장, 바로 입국 심사입니다. 보통은 간단한 인사나 눈인사를 주고받은 후 사진과 입국 심사 대상자의 얼굴을 확인하기 위해 몇 초간 따가운 시선을 주고받은 후 도장을 찍고서야 비로소 그 국가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도중에 입국심사관이 말을 걸진 않을까 입국을 거절당하진 않을까 걱정이 되는 순간이기도 하지요.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기상천외한 이유로 입국을 거부당한 사연들이 떠오르며 애써 침착을 유지하는 순간입니다.

잘못한 것도 없이 떨리는 입국 심사, 좀 더 편하게 받을 수 있는 곳이 생겼습니다. 심지어 입국 심사를 위해 긴 시간 줄을 서도 되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이 공항에서는 비 EU 국가 중에서는 '한국인들만'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동유럽의 보석 같은 여행지, 체코의 프라하입니다.

 

 

2019년 3월 1일부터 체코 프라하 공항(Vaclav Havel Prague Airport, PRG)에서는 한국 국적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다면 입국심사관과 만날 필요 없이 E-Gate를 통해 자동심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여행객들은 한국의 자동출입국 심사대를 이용하는 것과 유사하게 먼저 기계에 여권을 스캔하고 안면인식을 수행하며 입국날인 등의 절차를 따라 입국할 수 있습니다. 대면심사를 한다면 입국심사관의 선입견이나 주관 등이 여행객의 입국 여부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자동심사의 경우 이 확률이 현저히 줄어들어 좀 더 편안하게 입국 절차를 밟을 수 있겠죠.

 

 

사실 프라하는 입국 심사가 오래 걸리기로 유명한 여행지입니다. EU 여권을 가지고 있지 않는다면 최소 30분에서 1시간, 길게는 2시간까지 기다려 입국 심사를 받아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이 자동입국 전용 게이트가 도입된 후에는 최소 12초에서 최대 30분을 넘기지 않을 거라고 합니다. 평균 30초면 입국 심사가 끝난다고 하니 '빨리빨리'를 중시하는 한국인들에게는 정말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면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E-Gate를 이용할 수 있을까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우선 자동심사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인천-프라하 구간 직항노선을 통해 입국해야 합니다. 경유 노선을 이용하거나 타지역을 여행하고 입국하는 여행객들은 이용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만 15세 이상으로 전자여권을 소지해야만 합니다. 만 15세 미만의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는 부모님들은 아이들을 데리고 대면심사를 받아야만 하겠지요.

 

프라하 공항에서는 왜 '한국인에게만' 이러한 혜택을 줬을까요? 체코를 여행하는 한국인의 수가 매우 많기 때문입니다. 연간 42만 명의 한국인들이 체코를 여행하고 있으며 이는 체코에 입국하는 외국인들 중 8번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이 수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범죄를 저지르거나 불법으로 체류하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되었기 때문입니다.

 

 

프라하 공항의 한국인들을 위한 배려는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2013년 유럽 국가 중에서는 최초로 공항 내에 한국어 표지판을 설치하여 한국인 여행객들이 더욱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어떻게 이러한 것들이 가능하게 되었을까요? 프라하 공항은 체코항공그룹 산하에 소속되어 있는데, 2013년 대한항공에서 체코항공 그룹 지분의 44%를 인수하며 이러한 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자동출입국 시스템도 2014년부터 체코 한국대사관에서 협의를 시작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비록 이 지분은 2017년 상당한 차익을 남기고 매각했으나 지금도 한국인 여행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편리함을 남겨두었네요.

 

 

프라하는 시내 중심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일 정도로 역사가 깊습니다. 그만큼 볼거리도 풍부하다는 뜻이겠죠. 특히 야경이 유명하며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성지순례'를 떠나야 하는 장소로 꼽힐 만큼 맛있고 값싼 맥주를 줄길 수 있기도 합니다. 미술과 건축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최적의 여행 장소입니다. 뒤러, 렘브란트, 클림트, 뭉크 등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소장된 국립미술관이 있으며 아르누보, 바로크, 르네상스, 큐비즘, 고딕, 신고전주의의 건축물이 어우러져 있어 도시 자체가 하나의 박물관인 셈이지요.

 

 

올해 유럽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편리한 입국과 값싼 물가, 풍부한 볼거리로 가득 찬 프라하로 입국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