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명소로 떠오른 에르메스 매장 디자인에 숨겨진 비밀

브랜드의 역사와 스토리를 알리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로고, 화보, 패션쇼 등이 그 방법이 될 수 있죠. 그러나 아마 사람들의 뇌리에 박히는 특별한 무언가를 표현하기 위해 '건축'을 그 매개체로 쓰는 브랜드들도 있습니다. 특히 명품 브랜드에서는 유명한 건축 스튜디오를 섭외해 매장을 만들기도 하는데요. 이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예술과 건축 애호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것도 그 중의 하나인데요. 바로 일본 도쿄의 오모테산도에 위치하고 있는 에르메스 매장입니다.

얼마 전 문을 연 에르메스 오모테산도 매장은 파리의 건축 스튜디오 RDAI가 지었습니다. 오모테산도 지역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뿐만이 아니라 고급 디자이너 숍들로 가득 차 있는 쇼핑거리인데요. 이곳에 에르메스 매장도 들어선 것이죠. 그리고 명품들이 즐비한 이곳에서 주목받기 위해서는 그저 그런 건축물로는 힘들다는 평가를 내렸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이곳에 위치한 질 샌더 매장은 현대 미니멀리즘 건축의 아버지라 불리는 존 파슨(John Pawson)이 인테리어를 맡았으며 코치 매장은 스타 건축가 렘 콜하스가 만든 건축 스튜디오 OMA가 지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오모테산도 에르메스 매장을 맡게 된 RDAI는 일본의 자연과 문화에 집중했습니다. 그리고 일본 고유의 것을 건축에 녹이고자 노력했죠. 과연 어떤 디자인일까요? 먼저 이 매장은 진구마에오타 빌딩의 1층과 2층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사실 이 빌딩 자체는 그리 특별할 것이 없는데요. 이에 RDAI에서는 특별한 파사드를 만들기 위해 구리 색상의 스테인리스 스틸을 사용했죠. 이 스테인리스 스틸은 빌딩의 외관을 덮었는데요. 이에 한눈에 띄는 파사드가 완성되었습니다. 파사드에는 작은 윈도우 디스플레이도 설치되어 있으며, 조명을 설치해 밤에 더욱 화려해지고 있습니다. 에르메스에 위하면 이 파사드로 인해 '외관에 깊이와 빛을 더했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는 대나무 숲 안에서 빚과 그림자가 조화롭게 섞이는 것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합니다. 

매장 내의 바닥은 그린 컬러의 석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바닥에는 독특한 패턴이 있는데요. 이 패턴은 일본의 다다미 매트의 패턴과 유사한 것이라고 합니다. 실내에는 드라마틱한 계단이 놓여 있어 1층과 2층을 연결해주고 있습니다. 이 계단은 아마 이 매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축적 요소가 아닐까 싶은데요 나선형 계단을 통해 1층과 2층 간에 빛이 통하고, 이 계단의 유기적인 모양은 나뭇가지를 닮아 있어 더욱 자연적이고 평화로운 느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2층에 올라가면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대나무 작품을 만날 수 있는데요. 이는 일본 아티스트 쇼류 혼다가 구름과 뫼비우스의띠에 영감을 받아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2층에는 이동식 파티션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는 투명도를 유지하면서도 공간을 구분하는 일본의 종이 칸막이를 연상케 합니다. 

한편 에르메스에서 지역의 문화에 맞춰 매장을 지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에 있는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는 한국의 전통 가옥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된 것인데요. 메종의 중정과 테라스, 유리, 계단 등은 한옥이 지닌 소통과 여유의 미덕에 대한 오마주라고 하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