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집사 핵공감한다는 일러스트 그려 38만 팔로워 모았습니다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 '냥집사'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일러스트를 그리고 있는 한 아티스트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영어 학원이자 디자인 온라인 스토어 링비스토프(Lingvistov)를 운영하고 있는 랜디쉬(Landysh)입니다. 

랜디쉬는 사실 직업이 아닌 취미로 일러스트를 그리고 있으며 미술 대신 영어를 전공했는데요. 그럼에도 삶에서 나오는 유머와 공감이 담긴 일러스트로 많은 네티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그녀의 그림 중 냥집사의 삶을 그린 일러스트는 네티즌들의 찐공감을 일으키고 있네요.

그녀는 '좋은 유머와 재미있는 사진은 여러분의 하루를 더 화창하고 특별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많은 사람들의 삶을 밝고 화창하게 만드는 랜디쉬의 작품을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 사진출처 : lingvistov.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