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중국 시장 겨냥한 디올의 2021 컬렉션 디자인 SNS 논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만 해도 전체 명품 시장에서 중국 소비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그리 높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재 중국은 전 세계 명품 소비 2위 국가가 되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유로 모니터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380억 달러(약 42조 원)를 명품 구매에 썼다고 하는데요. 이는 1년 전의 294억 달러(약 32조 원) 보다 늘어난 수치입니다. 현재 명품 소비 1위 국가는 미국인데요. 미국의 명품 소비는 전년도보다 22%나 줄어들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계속해서 이어지며 곧 중국이 명품 소비 1위 국가가 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현재 명품 브랜드에서는 중국 시장을 잡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이를 잘 보여준 한 명품 브랜드의 컬렉션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디올의 2021년 가을 남성 컬렉션입니다. 디올에서는 '궈차오'를 컬렉션 디자인에 적용했는데요. 이 궈차오 디자인은 무엇인지, 그리고 컬렉션은 어떤 모습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궈차오'란 무엇일까요? 궈차오는 중국을 뜻하는 '궈'와 트렌드를 뜻하는 '차오'의 합성어로 일종의 애국주의 소비 트렌드를 말합니다. 이는 영어로 차이나 시크(China Chic)라고 불리기도 하죠. 궈차오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요. 중국 브랜드를 애용하거나 디자인에 중국적인 요소를 더하는 것을 뜻합니다. 디올의 '궈차오' 접목은 바로 옷의 디자인에 중국적인 것을 더한 것이죠. 특히 중국의 문화, 그리고 전통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했습니다.

이 컬렉션은 미국 아티스트 케니 샤프(Kenny Scharf)와 디올의 남성복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가 함께 만든 것입니다. 그리고 중국의 기술, 공예 방식, 그리고 문화에 영감을 얻어 만들었죠. 이렇게 중국 문화를 접목시켜 만든 컬렉션은 중국 시장에만 공개한 것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금까지 중국적인 것을 디자인에 접목한 명품 브랜드는 꽤 많았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단순히 빨간색을 사용하거나, 오성홍기를 더해 기초적인 수준으로 디자인을 뽑아냈죠. 그러나 이번 디올 남성복 컬렉션은 달랐습니다. 중국 문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별자리, 옥, 중국의 전통 씨앗 자수 등 중국의 유산을 현대 패션에 접목시켰습니다. 또한 중국의 전통 부채를 컬렉션에 포함시키기도 했는데요. 전통 부채의 동그란 모습은 중국 문화에서 화합과 행복의 상징이기에 중국인들에게 큰 의미가 있기도 합니다. 또한 20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씨앗 자수 기법을 적용한 새들백을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빨간색'에 여러 가지 중국 전통문화를 더해 출시된 이번 디올 남성복은 사실 전 세계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대놓고 중국 시장을 겨냥하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져버렸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죠. 반면 중국에서는 이 컬렉션이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중국인들의 '궈차오' 시류에 편승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네요.

대놓고 중국 시장을 겨냥해 만든 명품 브랜드의 컬렉션. 앞으로도 명품 브랜드의 중국 사랑은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