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극혐해 격렬하게 거부하는 뚱냥이 SNS 화제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말은 아닙니다. 고양이 비만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질병의 근원이 되죠. 늘어난 무게로 인한 관절염, 당뇨병, 호흡기 질환, 구내질환, 하부요로질환 등을 앓을 수 있기에 비만 고양이들은 체중 조절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얼마 전 한 고양이 또한 체중을 줄이기 위해 운동에 돌입했는데요. 운동을 온몸으로 격렬하게 거부하고 있는 모습이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무려 9.8kg의 체중을 자랑하고 있는 뚱냥이 신더블락(Cinder-Block)입니다. 

신더블락은 주인과 잘 살고 있다 주인의 피치못할 사정으로 한 동물병원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동물병원에 들어올 당시 신더블락은 거의 10kg에 육박하는 몸무게였죠. 동물병원에서는 이런 신더블락의 상태를 심각하게 생각했고 몸무게의 45%를 감량하는 프로젝트에 돌입했습니다.

신더블락의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수의사는 식단과 운동을 계획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바로 물이 있는 런닝머신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었죠. 이에 신더블락은 가슴줄을 차고 런닝머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열심히 운동을 해도 모자랄 이 시점에 신더블락은 런닝머신의 구석으로 가 한 발로 움직이는 런닝머신 위에 올려놓은 채 자신은 런닝머신 위에 올라가지 않을 거라고 말하는 것처럼 격렬하게 저항하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큰 화제가 되며 많은 네티즌들은 신더블락에게 공감했습니다. '나도 운동하기 싫은데 넌 오죽하겠니' '뚱뚱해서 귀여운데 살 빼면 더 건강해질거야. 화이팅' '네 기분은 알지만 할 건해야지..' '건강하게 살자'

과연 신더블락의 다이어트는 성공하고 있을까요? 그런 것 같습니다. 동물병원에서는 신더블락의 다이어트 상황을 가끔 공유하고 있는데요. 살이 쏙 빠진 모습으로 등장해 마치 같은 고양이가 아닌 것 처럼 보이네요. 물론 아직 목표 체중을 달성하지는 못했는데요. 그보다 더 좋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신더블락이 좋은 가정으로 입양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새로운 가족들도 신더블락의 다이어트에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하는데요. 현재도 활동성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네요. 

앞으로도 신더블락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기를 바랍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