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살자~' 중국의 SKY 명문대에서 공개한 광고 논란

대학교에서는 좋은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광고'입니다. 이들은 영상, 이미지, SNS 등을 통해 학교를 광고하곤 하는데요. 대부분은 학교의 비전과 학생의 밝은 미래를 중점적으로 부각하는 것이 일반적이죠. 그러나 얼마 전 한 대학교는 어이없는 광고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논란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적인 의미를 암시하는 광고였죠. 과연 어떤 광고였을까요?

논란이 된 대학교는 바로 난징대학교입니다. 난징대학은 베이징대학교, 칭화대학교, 푸단대학교, 상하이교통대학교와 더불어 중국 최고의 명문 대학 중 하나로 중국판 아이비리그인 구교연맹(C9리그)에도 속한 대학교입니다. 지난 7일 중국에서는 '중국판 수능'이라 불리는 가오카오 시험 첫날을 맞았는데요. 이에 웨이보에는 학교를 광고하는 이미지 6개를 공개했습니다.

이 광고는 캠퍼스 내에서 난징대학교 학생들이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있는 것이었는데요. 이 광고 이미지 6개 중 두 개가 가장 많은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 중 하나는 한 여대생이 '아침부터 밤까지 나랑 도서관에서 살래?'라는 팻말을 들고 있는 이미지였고, 또 하나는 '네 청춘의 일부가 되어줄까?'라는 문구를 들고 있는 이미지였습니다. 심지어 이 이미지 속 여대생은 크롭티셔츠를 착용해 배꼽이 훤히 보이는 복장이었기에 더욱 논란이 됐죠. 한편 남대생이 팻말을 들고 있는 광고 이미지에는 전혀 성적인 의미를 암시하는 문구가 없었습니다. 남성이 든 팻말에는 '정직하고, 부지런하고, 야심 있는 난징대학교의 학생이 되고 싶나요?'라는 문구였습니다.

이 광고를 접한 많은 네티즌을은 분노를 금치 못했습니다. '열심히 노력해서 난징대까지 간 여성들이 고작 타인의 청춘 일부가 되어야 하나?' '명문대로서 학생 유치하려면 미인계 쓰지 말고 학문의 질을 높이길' '여성 성적대상화를 대학교 광고에서 볼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SNS에서 거센 논란 이후 이 광고는 삭제되었으며, 난징대학교에서는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중국에서 대학교 광고에 여성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3년 베이징에 위치하고 있는 중국런민대학교에서는 대학교 홈페이지에 런민대학교를 졸업한 여성들의 졸업 사진을 올려두며 이들을 광고로 활용한 적이 있었죠. 당시 인터넷에서는 이 여성들을 '렌다 여신'이라고 부르며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이 여성들의 얼굴을 보기 위해 대학교의 서버가 다운된 적도 있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