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단돈 1,200원 호텔 이용할 수 있다는 유명 관광지는?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인해 각국에서는 해외여행을 중단했습니다. 자연히 관광으로 먹고살던 나라와 도시들은 큰 타격을 입었죠. 그러나 다행히 현재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으며 해외여행 가능성도 눈 앞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 각국의 관광 도시에서는 백신접종자들에게 문을 활짝 열고 있는데요. 오늘 소개할 '이곳'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바로 '태국의 몰디브'라고 불리는 푸켓입니다.

태국 관광청에서는 얼마 전 '푸켓 관광 샌드박스'라는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이 계획은 태국 정부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들이 7월 1일부터 자가격리 없이 푸켓 관광을 허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지 14일을 경과하고 1년을 초과하지 않아야 하죠. 6세 이하 어린이는 백신을 접종한 부모와 동행할 수 있으며 6세에서 18세 어린이와 청소년은 푸켓 공항에 도착한 이후 코로나19 신속 검사를 받아야만 합니다. 

이 조치에 발맞춰 태국 관광 위원회에서는 태국관광청과 관광체육부에 '원 나잇, 원 달러(one-night, one-dollar)' 캠페인을 제안했는데요. 이 캠페인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하룻밤에 1달러만 내면 특정 호텔 객실을 제공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정부에서는 이 비용을 보전해주는 것인데요. 이로 인해 푸켓의 관광을 활성화 하는 것이 목적이죠.

그리고 이 캠페인은 태국관광청과 관광체육부에서 승인될 가능성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태국에서는 푸켓의 관광을 살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7월 1일부터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들에게 문을 여는 것 또한 이 노력의 일환인데요. 원래는 10월에 관광객을 받고자 했으나 일종의 여름 휴가 기간인 7월에 문을 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것이죠.

현재 태국 당국에서는 7월 1일까지 푸켓 주민의 70%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푸켓 인구의 60%를 차지하는 약 46만 6,500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9만 8,700여 병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고 하네요. 다른 지역보다 빠른 백신 접종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편 푸켓이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문을 연 이후 처음으로 푸켓에 들어올 외국인 관광객들은 이스라엘 출신들인데요. 이들은 7월 7일 푸켓을 방문한다고 합니다. 이어 미국 관광객들은 7월 9일 푸켓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새하얀 모래와 에메랄드 물빛, 그리고 호화로운 리조트와 맛있는 태국 음식을 즐길 수 있는 푸켓. 하루빨리 백신 접종이 완료되어 이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