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예술 작품이 780억?' 세계에서 가장 비싼 NFT 작품 TOP 5

요즘 예술계의 가장 뜨거운 이슈 중의 하나는 바로 'NFT(Non-Fungible Token)'입니다. 이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라는 뜻으로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대표하는 토큰을 뜻합니다. 즉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되 기존의 가상자산과는 달리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하고 있어 상호 교환이 불가능한 것이죠. 이에 진위와 소유권 입증이 중요한 그림이나 음악 등의 분야에 적용되는 기술입니다. NFT 예술작품은 2021년 3월 최초로 주요 경매 하우스에서 거래되며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무려 780억 원에 낙찰되며 미술 시장에 큰 충격을 안기기도 했죠. 이후 3개월가량이 지났는데요.

시장에는 NFT 작품이 넘치고 있으며, 거래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지금까지 거래된 NFT 작품 중 가장 비싼 작품은 무엇일까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NFT 작품 TOP 5를 공개합니다.

 

5위 410만 달러 (약 46억원) <리플리케이터>

캐나다의 아티스트 매드 독 존스의 작품 <리플리케이터>는 50초짜리 영상 작품입니다. 이 영상 속에는 사무실에 놓인 복사기가 스스로 작동하고 있는데요. 이 작품의 특징 중 하나는 마치 화면 속 복사기처럼 28일마다 새로운 NFT를 생성한다는 것입니다. <리플리케이터>를 구매한 사람은 궁극적으로 180개에서 220개의 고유한 NFT를 소유할 수 있으며 생성된 NFT는 자체적으로 재판매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4위 540만 달러 (약 61억원) <스테이 프리>

미국 정부의 도청, 사찰 의혹을 폭로한 뒤 러시아에서 망명 생활을 하고 있는 전 국가안보국(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작품이 540만 달러에 팔렸습니다. 스노든의 작품은 미국 정부의 감시 프로그램이 법을 위반했다고 판결한 미 항소법원 판결문 위에 자신의 얼굴을 겹쳐놓은 이미지입니다. 이 작품은 540만 달러에 팔렸는데요. 수익금은 에드워드 스노든이 사장으로 있는 '언론자유재단'에 돌아갈 예정입니다. 

 

3위 600만 달러 (68억) <오션 프론트>

3위부터 1위는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의 작품입니다. 3위는 <오션 프론트>라는 작품인데요. 물 위에 버스, 컨테이너 박스 등의 잡동사니가 쌓여있는 모습입니다. 이는 기후 변화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죠. 비플은 이 작품 수익은 환경 단체인 '오픈 어스 재단'에 기부한다고 밝히며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2위 660만 달러 (약 75억 원) <크로스로드>

비플의 작품 <크로스로드>를 구매한 사람은 66만 666달러 66센트에 이 작품을 구매했습니다. 이 작품은 비플의 최초 NFT 판매이기도 했죠. 이 작품의 구매자는 사실 작품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예상할 수 없었는데요. 이는 미국의 대선 결과에 따라 작품의 이미지가 달라지도록 설계해두었기 때문입니다. 대선 결과가 나온 후 작품의 이미지도 공개되었는데요. 대선에서 패배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벌거벗고 도로변에 누워있으며, 그의 몸에는 낙서가 되어 있고, 그 앞을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이미지였습니다. 대선 결과가 나온 후 이 그림의 최초 구매자는 당초 판매가의 100배인 660만 달러를 받고 작품을 되팔아 엄청난 수익을 남기기도 했죠.

 

1위 6,900만 달러 (약 780억 원) <매일 : 첫 5000일>

세계에서 가장 비싼 NFT 예술작품은 바로 비플의 <매일: 첫 5000일>입니다. 이 작품은 언론을 통해 심심찮게 소개되고 있는 작품이라 누구나 한 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것 같네요. 이 작품은 무려 13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매일 찍은 5천 장의 사진을 합쳐서 완성되었는데요. 이 작품의 가격은 현존 작가의 작품 낙찰 가격 중 제프 쿤스의 <토끼> 데이비드 호크니의 <예술가의 자화상(두 사람이 있는 수영장>'에 이은 3위의 기록이었는데요. 이 작품은 거장인 윌리엄 터너, 조지아 오키프, 프란시스코 고야의 경매 기록마저 깨며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