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루이비통, 구찌 다 제쳤다는 '이 브랜드' 의 졍체는?

럭셔리 제품 분야에서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히 높습니다. 중국인들의 소득 수준이 높아지고 이들의 구매력이 점점 강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것 같은데요. 이에 많은 럭셔리 브랜드에서는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죠. 이런 가운데 중국의 럭셔리 시장에 대한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지표가 있습니다. 바로 럭셔리 브랜드의 시가총액, 인지도, 매출 등을 종합해 숫자로 나타내는 '인덱스 무브'입니다. 이는 크레인셰어와 징파이낸스가 공동으로 산출하는 지표인데요. 얼마 전 이 지표에 대대적인 지각 변동이 일어나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덱스 무브 상위 10개 브랜드는 모두 유럽과 북미의 브랜드였습니다. 애플, 몽클레어, 루이비통 그룹, 구찌를 소유한 케링 그룹 등이었죠. 지난 6월 중국의 한 브랜드가 인덱스 무브 TOP 10에 올랐죠. 바로 스포츠웨어 브랜드 '리닝'입니다. 리닝은 6월 인덱스 무브에서 당당하게 5위를 차지했습니다. 

사실 리닝은 '중국의 나이키'라고 불리는 브랜드로 정확히 럭셔리 브랜드라고 볼 수는 없는 브랜드인데요. 그러나 일부 운동화는 100만 원에 출시하며 점점 더 고급 브랜드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젊고 부유한 중국인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리닝은 어떻게 럭셔리 브랜드 순위 5위 안에 올라올 수 있었던 것일까요? 바로 '신장 면화 사건'입니다. 나이키 등 해외 브랜드에서는 중국 신장 지역의 면화를 채취할 때 인권과 노동착취 문제가 심각하다고 주장하며 신장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많은 중국인 소비자들은 반발했고, 나이키 등 이런 주장을 한 브랜드의 불매운동을 시작한 것이죠. 이에 따라 '궈차오' 열풍도 불었는데요. 궈차오는 중국을 뜻하는 '궈'와 트렌드를 뜻하는 '차오'의 합성어로 일종의 애국주의 소비 트렌드입니다. 이에 중국 브랜드인 리닝이 더욱 인기를 끌게 되었죠.

대분의 전문가들은 신장 면화 사건의 여파가 몇 주, 혹은 한 달 정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3개월이 지나도 중국의 궈차오 열풍은 식을 줄 몰랐고, 나이키의 최고 경영자는 진땀을 빼며 '나이키는 중국의, 중국을 위한 브랜드'라고 밝히기까지 했습니다. 그럼에도 나이키의 매출 회목은 아직 더딘 수준이고 이에 따라 리닝, 안타오 등 중국 로컬 브랜드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습니다. 

인덱스 무브 5위의 기록은 매우 대단한 것인데요. 1위는 중국인들이 사랑해 마지 않는 애플이 올랐으며, 2위는 에르메스, 3위는 뷰티 브랜드 에스티 로더, 4위는 스위스의 시계와 보석 사업인 리치몬드 그룹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5위에 리닝이 당당히 자리한 것입니다.

리닝의 아래에는 몽클레어가 있고 7위에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이 있습니다. 8위에는 스위치, 9위에는 로레알, 10위에는 브랜드 구찌를 소유하고 있는 케링 그룹이 올랐네요. 한편 12위에는 리닝의 라이벌이자 중국의 로컬 스포츠 브랜드 안타 스포츠가 자리 잡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