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 너마저...' 초럭셔리 브랜드의 신상백이 SNS 논란되는 이유

얼마 전 파리 패션 위크가 열렸습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에르메스는 2022년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였죠. 이 패션쇼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바로 남성 모델이 시크하게 들고 나온 '볼리드백'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볼리드백은 에르메스에서 켈리, 혹은 버킨백처럼 매우 유명한 모델은 아닙니다. 그러나 베이직한 디자인에 단순한 지퍼 디테일로 매우 실용적이면서도 우아하게 들 수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모델이죠. 

지금까지 에르메스의 클래식 라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볼리드. 그러나 이 때 특히 볼리드백이 주목 받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볼리드백의 바닥이 독특하게 변형되었기 때문입니다. 원래는 볼리드의 바닥은 가방 바디의 색상과 같은 색상의 가죽으로 되어 있으며, 가방의 바닥을 보호하기 위해 징(속고발)이 박혀 있습니다. 그러나 2022 봄/여름 컬렉션에서 등장한 볼리드는 바닥 모양이 매우 독특해 보였는데요. 마치 스케이트보드와 같은 디자인이 눈에 띕니다. 모델들 또한 마치 손에 스케이트보드를 들고 나오듯 가방을 착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에르메스가 럭셔리에 스트릿 감성을 더했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명품 브랜드는 최근 몇 년 간 스트릿웨어를 럭셔리 디자인에 도입해 크게 성공했습니다. 특히 루이비통의 버질 아블로는 이런 트렌드의 선봉장에 섰는데요. 고리타분하고 나이들어 보인다는 럭셔리 브랜드의 인식을 단번에 바꿔놓았으며 이후 MZ 세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습니다. 루이비통의 디자인은 점점 더 젊어졌고, 브랜드의 이미지 또한 바뀐 것이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구찌 또한 몇몇 라인들은 스트릿 패션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데요. 사실상 루이비통과 함께 스트릿 패션을 받아들이며 크게 성공한 브랜드 중의 하나입니다.

이런 루이비통과 구찌의 방향을 보고 배우려는 것일까요? 에르메스까지 이런 방향으로 디자인을 내놓는 것 같은데요. 그러나 이를 보는 소비자들의 시선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에르메스만큼은 클래식하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남아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던 것이죠. 또한 이들이 출시한 볼리드백은 스트릿 스타일이라고 부르기도, 럭셔리 스타일이라고 부르기도 애매한 디자인인데요. 이에 반응은 영 시원치 않아 보입니다.  또한 에르메스의 주 타깃층은 MZ세대가 아니기에 이런 디자인은 에르메스에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의견도 눈에 띄네요. 물론 다른 의견을 내는 네티즌들도 있습니다. '에르메스도 지겨운 디자인이 되어가고 있다' '늙어보이는 에르메스에게 신선한 바람이 불고 있다' 등의 의견이 눈에 띕니다.

루이비통, 구찌처럼 스트릿 패션을 접목시킨 에르메스. 과연 에르메스는 이런 전략을 계속 고수하게 될까요? 새로 나온 볼리드백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