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에서 승무원이 승객들 모르게 방귀 뀌는 의외의 장소 SNS 화제

좁은 공간에서 방귀를 참아본 적이 있나요? 정말 곤욕스러운 일일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있는 기내도 방귀를 뀌기 민망한 장소 중의 하나인데요. 설상가상으로 기내에서는 방귀가 더욱 자주 나오는 경험을 해본 적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비행기가 높은 고도에 오르면 주변 기압이 낮아지는데요. 상대적으로 체내 압력이 올라가며 장 내의 공기가 평소보다 30% 정도 더 부풀어 올라 속이 더부룩해지곤 합니다. 또한 기내에서는 활동량이 적은 데다 많이 먹기 때문에 장 내에 가스가 많이 발생하죠. 비행기에서 방귀가 자주 나오는 현상을 '고고도 가스 분출(High Altitude Flatus Expulsion)'이라고 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기내에서 물을 많이 마시고 짜거나 기름진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상황을 가장 많이 겪는 사람들은 아마 승무원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리고 얼마 전 승무원들이 방귀 문제에 대처하는 방법이 알려지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세계 최대의 질문 사이트인 쿼라(Quora)에는 이에 대한 글이 올라온 것이죠. 이곳에 승무원의 방귀와 관련된 글을 올린 사람은 바로 항공사를 공부하는 학생인 로스 맥도너입니다.

맥도너에 따르면 대부분의 승무원들이 이 문제를 안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동료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작은 갤리에서는 방귀를 뀌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신 이들은 기내 복도를 걸어 다니며 가스를 내보낸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천천히 통로를 다니며 머리 위 수납장이 잘 닫혀있는지, 혹은 승객들이 자리를 잘 잡고 있는지 확인하는 척하는 것이죠. 이런 행동은 승무원들 사이에서 너무나 흔하다고 하는데요. 이에 대한 단어가 있을 정도입니다. 이런 행위를 '크롭 더스팅(crop-dusting)'이라고 부릅니다. 크롭 더스팅은 농사를 지을 때 농약이나 살충제를 공중에서 살포하는 행위를 뜻하는데요. 방귀를 농약 살포에 비유한 단어입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각양각색이었습니다. '내 옆에 지나가는 승무원이 방귀뀌고 있다는 상상은 하기 싫다' '항상 기내에서 일하면 방귀 문제도 심각할 듯' '화장실에 가서 방귀 뀝시다' '그래도 비행기에서는 방귀 냄새가 잘 펴지지 않아서 다행'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기내 방귀로 인해 비상착륙까지 한 사건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네덜란드의 저가항공사 트랜스아비아에서는 한 승객이 계속해서 냄새가 심한 방귀를 뀌었습니다. 옆자리에 앉아있던 승객은 이에 대해 항의하게 되었죠.

그러나 이 승객의 방귀는 끊이지 않았고, 냄새도 너무 지독했습니다. 점차 두 사람은 언성을 높이며 싸웠고, 결국 몸싸움으로까지 번졌습니다. 이에 항공기는 경로를 벗어나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고 하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