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데 문 좀 열어주세요' 문 똑똑 두드린 고양이의 근황

고양이에게는 여러 가지 신비한 능력이 있습니다. '고양이 액체설'이 나올 만큼 유연한 관절, '9개의 목숨'이 있다고 말할 만큼 끈질긴 생존력 등이 있죠. 그리고 또 하나의 능력 중 하나는 바로 '사람 보는 눈'인데요. 바로 자신의 집사를 고를 수 있는 능력입니다. 고양이는 본능적으로 누가 자신에게 이롭고, 해로운지 구분하는 능력이 있는 것 같은데요. 이로 인해 고양이와의 특별한 연인 '묘연'이 생기게 됩니다.

얼마 전 한 고양이도 자신의 '능력'으로 인해 삶이 달라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바로 오렌지색 고양이 아슬란의 사연입니다. 

겨울이 춥기로 유명한 캐나다의 퀘벡에 살고 있는 제이엘(Jaelle)은 눈이 오는 어느 날 따뜻한 집 안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문 밖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는 것을 듣게 되었는데요. 누가 왔나 보기 위해 현관문으로 간 제이엘은 깜짝 놀랐습니다. 바로 고양이 한 마리가 현관문을 긁고 있었던 것이죠.

당시 밖의 날씨는 매우 추었고, 고양이는 너무나 절박해 보였는데요. 이에 제이엘은 자신이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이 고양이는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고, 고양이를 집 안으로 들였습니다. 고양이는 문을 두드린 곳을 잘 선택한 것 같았는데요. 제이엘은 바로 고양이 구조 단체의 자원봉사자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이후 제이엘은 자신이 평소 봉사를 다녔던 단체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먼저 이 고양이는 딱 봐도 상태가 좋지 않았기에 건강 검진을 하게 되었는데요. 온몸이 이로 덮여 있었으며, 길에서 누군가와 싸워 생긴 상처도 많았습니다. FIV 검사에서는 양성이 나왔으며, 기생충도 득실거렸습니다. 치아 문제도 있었으며 상기도 호흡 감염도 있었는데요. 이에 털을 모두 잘라내야 했고, 일단은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치료에 전념했습니다.

아슬란은 6~7세 정도로 추정되며 마이크로칩도 없는 상태였는데요. 중성화 수술도 되어있지 않았고, 매우 오랜 기간 동안 어떤 돌봄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6~7세 정도였지만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몸집은 매우 작은 상태였다고 하네요.

씩씩하게 치료를 받은 고양이에게는 아슬란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아슬란은 영화 <나니아 연대기>에 나오는 사자라고 하는데요. 극 중 아슬란을 닮은 고양이 아슬란의 모습이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슬란 이제는 행복하렴' '얼마나 추웠을까.. 절박하게 문 두드린 아슬란이 앞으로는 꽃길만 걷길'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